“남편과 아이를 위해, 절대 안하죠” 봉준호 감독 영화라도 베드신 만큼은 절대 안한다고 밝힌 단호박 여배우

봉준호 감독 영화라도 베드신만큼은 절대 촬영을 안 하고 싶다는 여배우가 있습니다.

그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자신의 근황을 알려왔는데, 함께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배우 곽선영이 방송 도중 베드신을 언급했습니다. 28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차태현과 곽선영이 출연했습니다.

차태현의 절친인 김종국을 향해 곽선영이 팬심을 드러내면서 “중학생 때 터보의 팬이었다”라며 “카세트테이프 세대인데 1집부터 다 모았다. 삐삐 세대라 012 콘서트도 다녀왔다. 터보가 나오면 무조건 갔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김종국이 터보 히트곡 ‘회상’과 ‘어느 째즈바’를 라이브로 들려줬습니다. 송은이가 “운동하는 김종국은 어떠냐”라고 묻자 곽선영은 “멋지다. 대단하시다. 운동하는 것 저도 좋아하는데 꾸준히 길게는 못한다. 너무 멋지다”라고 답해 김종국의 수줍음을 유발했습니다.

이에 차태현은 “(곽선영의) 애가 일곱 살이다”라고 대신 밝혔다. 김종국이 당황하자, 곽선영은 2015년에 결혼해서 8년 차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기혼 소식을 알게 된 김종국은 “그래도 감사하다. 감동이다”이라고 수습했습니다.

꾸준히 작품활동을 한 곽선영은 7살 아이가 자신과 드라마를 같이 본 적은 없으나 자신이 TV에 나오는 것을 안다고 밝혔습니다. 모니터링은 곽선영의 남편이 열심히 해주는 듯합니다.

최근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를 통해 노상현과의 키스 장면을 촬영했던 사실을 언급했습니다.

곽선영은 일반인인 남편의 반응에 대해 “남편이 모니터를 열심히 해주는데 그날 남편한테 웃는 메시지가 왔더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습니다.

김숙은 “그거 신경 쓰는 거잖아. 질투다. 신경 안 쓴 척 하는 거지”라고 말했고, 곽선영은 그제야 깨달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봉준호 영화여도 베드신은 안 된다”며 확고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차태현은 “만약 봉준호 감독님이 시킨다? 그런데 봉 감독님이 나랑 오래 만날 건 아니잖아. 그런데 아내는 오래 만날 거잖아. 분명 술을 마시면 이 얘기를 할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자신의 아이와 남편을 생각한 것일까요? 베드신이 있는 작품에 러브콜이 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곽선영은 “처음부터 남편한테 ‘안 한다’고 말할 것이다”라며 “봉준호 감독님 영화라도 좋은 기회지만 베드신은 거절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곽선영은 지난 2006년 뮤지컬 ‘달고나’로 데뷔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공연에만 매진했던 그녀는 지난 2018년 SBS 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에 출연하면서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019년 SBS ‘VIP’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곽선영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까지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 우뚝 섰습니다.

곽선영은 오는 2023년에 KBS2 ‘두뇌공조’와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드라마 ‘무빙’에도 출연할 예정입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딸, 엄마가 미안해” 부모님 빚 때문에 산후 조리원에서 기저귀 빨던 취준생의 놀라운 근황

📌 “재석오빠 진짜 감사해요” 15년전 유재석에게 용돈받아 생활했다는 무명배우의 현재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