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뜰려고 뭐든지 했죠” 과거 박쥐고기 먹으며 ‘엽기소녀’로 불리던 여성의 충격적인 현재 모습

과거 박쥐소녀를 아시나요? 벌써 20년전인데요, 남자들도 꺼려하던 박쥐고기를 용기있게 먹으며, 인지도를 한층 끌어올린 여자연예인이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 ‘엽기소녀’라는 별칭으로 주목받던 주인공은 바로 배우 소유진입니다. 지금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편안하면서도 세련된 이미지로 연기와 예능 모두에서 믿고 보는 스타이지만 20년 전에는 소유진도 갓 데뷔한 20살 신인일 뿐이었습니다.

1999년 계원예고 재학 중 ‘청소년 좋은 복장 선발대회’에 나가 대상을 타면서 매니저의 눈에 띄어 연예계에 입문한 소유진은 동국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하면서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다만 데뷔작인 드라마 ‘덕이’에서 ‘신세대 기생’이라는 독특한 배역을 맡은 소유진을 기억하는 시청자는 많지 않았습니다.

혹시 중국인이세요?

병아리 신인 소유진이 대중적 인지도를 급격히 높일 수 있었던 작품은 드라마나 영화가 아닌 교양 프로그램인데요. 소유진은 SBS ‘최고를 찾아라’라는 프로에 리포터로 출연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해당 프로는 세계 각국의 분야별 달인과 각 나라의 특이한 음식을 소개하는 프로였고 소유진은 방송에서 소개되는 음식들을 직접 맛보는 엽기 먹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지요.

당시 소유진이 맛본 음식은 악어, 코브라, 낙타 발바닥, 오리 혓바닥 등이었고 심지어 방송에서는 뱀과 놀다가 뱀을 잡아먹고, 살아있는 박쥐를 돌로 때린 다음 냄비에 넣어 요리해먹는 충격적인 먹방을 선보였습니다.

때문에 해당 프로는 혐오적인 장면이 나온다는 이유로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고 조기종영되었는데요. 해당 프로에 출연한 기간은 한 달 남짓이었지만 그 임팩트가 워낙 센 덕분에 소유진은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역시 먹길 잘했어

이후 귀여운 외모와 통통 튀는 매력 그리고 방송에 임하는 열정적인 자세 덕분에 시청자와 방송 관계자들의 마음을 동시에 사로잡은 소유진은 드라마 ‘루키’에 이어 ‘맛있는 청혼’에 주조연급으로 캐스팅되면서 떠오르는 신인배우가 되었습니다.

2000년대 초반 유행하던 ‘엽기’와 ‘발랄’의 이미지는 소유진의 밝고 유쾌한 분위기와 딱 들어맞은 것이지요.

특히 2001년 10월 첫 주연을 맡은 주말극 ‘여우와 솜사탕’에서 소유진은 12살 연상 유준상과의 로맨스를 자연스럽게 그려냈고 드라마는 시청률 25%를 기록했습니다. 소유진은 데뷔한지 2년 만에 각종 시상식의 신인상은 물론 2002 백상예술대상의 TV부문 인기상까지 수상하면서 스타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

인기에 힘입어 소유진은 라디오 DJ에 가수까지 활동 영역을 넓혔습니다.

특히 2001년 섹시 콘셉트로 활동한 ‘파라파라퀸’은 당시 신인이었던 가수이자 작사가 ‘메이비’가 녹음까지 끝낸 곡이었으나 소속사에서 갑작스럽게 소유진에게 넘긴 것인데요.

노래 실력이 뛰어난 편은 아니었지만 소유진은 인상 깊은 무대를 선보였고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귀여운 과거로 남아있지요.

너따위가 감히..

다만 데뷔 초반부터 인기가 급상승한 탓일까요? 연이어 드라마에서 흥행을 이어가고 연예정보프로와 가요순위프로그램 등의 진행까지 맞으며 승승장구하던 소유진은 일부 안티팬들의 저격대상이 되기도 했는데요.

진행을 맡은 각종 라디오와 예능에서 남자 아이돌 가수들과 함께하는 경우가 생기다 보니 해당 가수의 팬들에게 시기와 질투를 받은 것입니다.

당찬 이미지로 사랑받던 소유진도 칼로 자신의 사진을 난도질한 협박편지를 받거나 가족까지 언급하는 악플을 볼 때는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에 대해 소유진은 “정말 모든 사람들이 날 보고 욕하는 것 같아서 대인기피증에 걸리기도 했다”라며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놓기도 했지요.

그럼에도 대하드라마 ‘서울1945’를 통해 보여준 소유진의 연기력은 인정받을 만했습니다. 더불어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이어온 라디오 진행은 솔직하고 털털한 소유진의 매력을 선보이기에 좋았지요.

데뷔 10년 차가 넘은 소유진은 더 이상 아이돌의 팬들에게 견제 받는 스타라기보다는 베테랑 연기자이자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나고 있었는데요.

드라마 ‘아들찾아삼만리’, ‘황금물고기’, ‘그대없인 못살아’ 등을 통해 소유진은 이전의 발랄한 이미지를 넘어 성숙하고 편안한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인정받았습니다.

그리고 한때 아이돌 가수와의 스캔들로 안티팬들의 공격을 받고 힙합스타와의 공개 연애로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소유진은 2012월 11월 갑작스러운 결혼 소식으로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열애 인정과 동시에 이듬해 1월 결혼할 거라는 소식까지 전한 것도 놀라운 데다 그 상대가 15살이나 연상인 사업가라는 사실에 충격은 더했지요.

돈 때문이니?

지금은 누구나 인정하는 일등 신랑감 백종원이지만 당시만 해도 백종원에 대해 외식업으로 크게 성공한 재력가라고만 알려진 탓에 두 사람의 결혼 소식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이 많았던 것도 사실인데요.

소유진의 결혼 소식에 충격을 받은 건 팬들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소유진의 부모님 역시 두 사람의 결혼을 크게 반대했고 소유진의 아버지는 재혼설이 도는 백종원에게 호적등본을 요구하기도 했을 정도라고 하네요.

30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금슬이 좋았다는 부모님을 닮은 것일까요? 소유진은 15살 연상의 백종원과의 사이에 슬하에 삼 남매를 두고 행복한 결혼생활 중입니다. 방송에서도 결혼 전보다 더욱 왕성하게 활약 중이지요.

둘째 출산 후인 2016년 출연한 드라마 ‘아이가다섯’은 시청률 30%를 기록했고 셋째 출산 후인 2018년 출연한 드라마 ‘내사랑치유기’ 역시 15%대의 시청률을 기록했습니다. 최근에는 각종 예능의 진행자로도 나서고 있는데요.

가족 예능을 통해서는 삼 남매의 엄마다운 다양한 경험담을 풀어놓고 부동산 관련 예능에서는 인테리어 등에 남다른 센스를 발휘하기도 합니다.

꾸준했던 비결

데뷔 초 스포츠신문 1면을 장식하던 때처럼 주목받는 스타는 아니지만 일과 가정의 균형을 지키는 워킹맘 배우 소유진의 모습 역시 멋지고 당찬 에너지가 돋보입니다.

2001년 인터뷰에서 소유진은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자신의 인기에 대해 “길어야 3년 정도?”라며 “인기에 연연하면 삶이 불행해질 것 같다”라고 답한 적이 있는데요.

인기에 연연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자신에게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온 것이 소유진이 20년간 사랑받아온 비결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