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대박이네, 이렇게 컸구나?!” 최연소 CF모델로 뽑혀 데뷔했던 레전드 아역배우, 깜짝 놀랄 근황 전했다

불과 3살의 나이에 데뷔, 잡지와 CF를 넘나들며 주목을 받았던 인물이 있습니다. 크고 똘망똘망한 눈, 인형 같은 외모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까지 했었는데요.

그녀가 몰라보게 큰 모습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지금부터 알아보겠습니다.

이렇게 어린데? 모델 출신

최연소 잡지 모델로 큰 이슈를 이끌었던 그녀의 이름은 바로 배우 ‘김향기’입니다. 김향기는 훈훈한 외모로 길거리 캐스팅이 된 오빠를 따라 촬영장에 놀러 가게 됩니다. 당시 불과 3살 밖에 되지 않았기 때문에 촬영이 뭔지도 모르고 간 것인데요. 당시 감독은 똘망똘망하고 예쁘게 생긴 김향기를 보고 모델 제안을 하게 됩니다.

오빠는 촬영이 재미없고 지루하다는 생각에 그만두었지만 그녀는 카메라 앞에 있는 게 즐거웠다는데요. 그렇게 끝마친 촬영이 입소문을 타고 CF 러브콜까지 들어오는 상황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예쁜 아기들만 찍는다는 유한킴벌리 ‘하기스’부터 삼성전자까지 매우 다양한 광고에 출연하였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큰 화제를 이끌었던 건 ‘파리바게트’ 광고였었습니다. 흡사 인형 같은 외모 때문에 방송가에서도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었습니다.

파리바게트 CF는 당시 잘 만들어진 광고로 뽑히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당시 촬영은 굉장히 힘들었었다고 합니다. 바로 김향기가 촬영에 적응을 못해 계속 울었다고 하는데요. 이 때문에 엄마는 더 이상 촬영이 힘들다고 생각해서 중단을 요청하려 했다고 합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정우성이 김향기를 품에 안았고, 곧 울음을 그치고 촬영했다는 후일담이 있습니다.

웬만한 중견배우 이상이라는데..뭐가?

김향기는 어릴 때부터 다양한 작품 활동을 하면서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쌓았습니다. 그러나 학업과 연기를 병행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는데요.

그럴 때마다 연기가 너무 좋아서 시작한 일이고, 자산이 이 일을 선택한 것이기에 감안해야 한다 생각했다고 합니다. 더불어 촬영을 한다고 하여 학업에 절대 소홀하지 않고 성실히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녀는 학창 시절, 학업과 연기를 병행할 수 있었던 것은 가족과 친구들 덕이라고 말했습니다. 부모님은 늘 자신에게 ‘이렇게 해’, ‘저렇게 해’가 아닌 ‘하고 싶은 대로 해’라고 꿈을 존중해 주었고, 친구들은 연예인이 아닌 친구 김향기로 바라봐 준 것이 컸다고 합니다.

김향기는 어린 시절부터 아역배우로 활동하였습니다. 아역배우로 성공한 배우가 누구냐는 질문에 꼭 들어가는 인물이기도 한데요. 아역배우의 고질적인 문제는 ‘아역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떼지 못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차근차근 나이에 맞는 작품들을 맡아 함께 성장, 자연스럽게 성인 연기자로 거듭나게 되었습니다.

어린 것이 독하네..왜?

김향기는 아역시절부터 지금까지 다소 어려운 작품, 힘든 캐릭터들을 많이 소화했습니다. 2006년 데뷔작인 영화 ‘마음이’부터 남다른 신고식 아닌 신고식을 했는데요.

당시 썰매를 타다 물에 빠져 익사하는 장면을 촬영해야 했습니다. 이 때문에 수 십 회 얼음 물에 던져지는 상황이 연출되게 됩니다. 그녀의 나이 불과 6살 때, 건장한 군인들도 힘들다는 냉수마찰을 여러 번 한 것입니다.

이뿐만 아닙니다. 영화 ‘그림자 살인’에서는 씬을 위해 와이어에 6시간 이상 매달려 있기도 했는데요. 초등학생이었지만 울지 않고 촬영하는 모습에 악바리라는 말이 돌았었습니다.

이후 ‘여왕의 교실’, ‘우아한 거짓말’, ‘눈길’ 등에서 왕따, 위안부, 기초생활수급자 등 힘든 감정 연기를 소화하며 관객들에게 안쓰러움과 대단하다는 감정을 동시에 전해주기도 했습니다.

그녀가 가장 큰 빛을 본 작품은 2017년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입니다. 막내 저승차사인 이덕춘 역을 매력적으로 소화하면서 큰 인기를 얻게 되었는데요. ‘신과 함께’를 통해 ‘국민 여동생’이라는 애칭을 얻게 되었고 천만 배우 대열에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2019년 영화 ‘증인’에서는 자폐 장애를 가진 지우 역을 훌륭히 소화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는데요. 이 작품을 통해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로 연기력을 인정받게 됩니다.

이를 통해 황금촬영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 등에서 ‘여우주연상’을 휩쓰는 쾌거를 달성하였습니다.

김향기는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하는데요. 빠르게 성장하기보다는 천천히 한발 한발 성장하면서 좋은 배우로 거듭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매 작품마다 자신의 역할을 100% 소화해 내며 관객들에게 감동을 주는 배우 김향기, 그녀가 향후 행보가 더욱 기대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