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게 진짜야?” 결혼 한줄도 몰랐는데, 애가 벌써 중학생이라는 여자 아이돌

아니 언제 벌써 이렇게 컸대?

우리에겐 잊혀진 아이돌이 있었습니다. 당대 최고의 인기였지만 일찍 해체했던 그녀들, 그중 한명이 벌써 중학생 아이를 둬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1세대 아이돌

김이지는 1세대 걸그룹 베이비복스의 리더로 활동하면서 한류 스타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그녀와 이희진은 팀의 원년 멤버로, 2집부터 김이지가 리더를 맡아 팀을 이끌었습니다.

베이비복스는 당시 많은 인기를 끌었지만, 그 인기의 이면에는 안티팬들의 공격과 테러 협박 등으로 인한 어려움도 많았습니다.

2005년 팀 활동을 마친 후 김이지는 개인적인 삶을 살아가며 2010년 결혼해 두 아이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근황 공유

최근에는 이지혜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가족과의 일상을 공유했습니다. 특히, 그녀는 결혼 전 소개팅 경험과 현재 남편을 처음 만난 순간의 반향을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그녀가 남편에게 빠르게 마음을 열게 된 것은, 마음의 안정을 찾고 싶었던 내면의 욕구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베이비복스 활동 당시 멤버들이 겪어야 했던 사회적 압박과 루머, 협박 등은 공개적으로 많이 알려진 바 있습니다.

아이 키워보니..

개인적으로 혼자서는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성격이라고 자평하며, 이러한 성향이 결혼을 선택하는 데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합니다.

가정을 이루고 아이들을 키우는 과정에서 과거 매니저들이 겪었을 어려움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반성하게 되었다는 점을 솔직하게 공유했습니다.

베이비복스는 연예계에서 여러 고난을 겪으면서도 팀원 간에 유난히 돈독한 정을 나누는 관계를 유지해왔습니다.

멤버들 지금은?!

김이지는 현재도 팀원들이 모이자고 하면 누군가는 스케줄 때문에 빠질 수 있지만, 마음으로는 항상 함께할 수 있는 그룹이라는 사실에 대해 뿌듯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서적 유대감은 공동의 경험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서로를 지지하는 베이비복스 멤버들의 강한 결속력을 보여줍니다. 이는 연예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서로를 의지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을 것입니다.

김이지의 이야기는 그녀가 겪은 인생의 여정과 선택들이 어떻게 그녀를 오늘날의 위치에 이르게 했는지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을 통해 얻은 깨달음과 성찰은 많은 이들에게 용기와 영감을 줍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