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게 진짜라고?” 지금이랑 180도 다르다, 데뷔전 몸무게 100kg 넘었다는 남자연예인

엥?

지금 모습과는 정반대, 여리여리한 체격의 연예인이 있습니다.

그런데 데뷔전에는 먹성 때문에 100kg가 넘었다는데..누구일까요?

매력적인 보이스

SG워너비의 이석훈은 탁월한 노래 실력과 매력적인 외모로 많은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그의 인기는 그가 ‘유죄인간’이라는 별명으로도 알려지게 했습니다.

그의 변화는 놀라운데요. 데뷔 전에는 100kg이 넘는 뚱뚱한 체격이었으며, 별명이 ‘정형돈’이었습니다. 그러나 한 선배의 충격적인 질문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64kg까지 감량했습니다.

이런 변화는 당연히 엄청난 의지와 노력이 필요했을 것입니다. 노래 실력만큼이나 놀랍다는 것은, 이석훈의 음악적 재능과 행동력을 의미합니다.

1달동안 3천만원

게다가 그의 먹방 실력도 상당한데, 팀 멤버인 김용준은 최근에 그의 대단한 먹방을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SG워너비가 과거에는 앨범 작업을 위해 일본에 한 달간 체류한 적이 있었다는 이야기도 흥미롭습니다.

이석훈과 김진호가 매일 아침 호텔 1층에서 초밥을 주문하여 즐겼다는 이야기는 참으로 놀라운데요, 그 달 동안의 초밥 값이 무려 3,000만 원에 달했다고 합니다. 김용준의 폭로에 당황한 이석훈은 “그런 비싼 값일 줄은 몰랐어요. 알았으면 그렇게까지 안 먹었을 텐데”라며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이후에는 이런 사건이 웃음을 선사했다고 하네요. 호텔 숙소의 등급이 점점 내려가면서요. 이렇게 먹는 것에 진심인 이석훈은 최근 tvN의 ‘줄서는 식당2’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근황

‘줄서는 식당2’는 SNS에서 화제가 되는 다양한 맛집을 MC들이 직접 찾아가서 그 식당의 인기 비결을 직접 확인하고, 그 과정과 경험을 시청자들에게 공유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입니다.

이석훈은 박나래, 입짧은햇님, 이주승, 정혁 등과 함께 출연하여 먹방 뿐만 아니라 음식에 대한 깊은 애정과 지식을 바탕으로 한 유쾌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매력을 선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