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우리 애나 낳을까?” 홍석천에게 뜬금 내 아를 낳아도 고백당한 여자연예인

우리 애나 가질까?

홍석천이 한 여자연예인에게 한 말입니다.

대체 무슨말일까요? 결혼?

홍석천과 찐친 연예인

가수 왁스는 발라드부터 댄스곡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으로 히트를 기록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또한, 탑게이 홍석천과의 친분이 널리 알려져 있으며, 그들의 친분은 매우 깊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들은 하루에도 두세 번씩 만나는 정도로 친한 사이입니다.

과거에는 홍석천과 해외 여행을 마치고 돌아올 때 폭설로 인해 같은 방을 써도 아무런 일이 없었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사건은 그들의 친분을 더욱 강화시켰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남친 사귀면..

그런데 최근 왁스는 채널S의 프로그램 ‘놀던언니’에 출연하여 자신의 남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습니다.

그녀는 홍석천에게 소개를 해달라고 부탁했으나 홍석천은 소개를 해주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홍석천을 믿고 남자친구를 소개받지 않은 것은 아무래도 남자친구를 뺏길까 봐서일 것”이라고 의심의 시선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홍석천을 소개받은 뒤에는 뜻밖의 일이 벌어졌습니다. 왁스는 남자친구와 이별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그녀는 “아무래도 홍석천에게 방해의 기운이 있거나, 남자의 복합적인 기운으로 만남을 방해받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애나 낳을까?

그렇습니다. 왁스는 홍석천에 대해 “오빠 때문에 아무것도 안 된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과거에는 ‘라디오스타’에서 홍석천에게 “우리 애나 낳을까?”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홍석천이 인공수정을 제안했을 때 나온 이야기인데요. 왁스는 원래 일찍 결혼해 아이를 많이 낳고 싶었지만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을 후회하자 홍석천이 인공수정을 제안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왁스는 “미쳤어? 나 시집 못 가게”라고 대답했고, 홍석천은 “어머, 너 시집가려고 그랬어?”라고 맞받아쳤다고 합니다.

이를 통해 두 사람의 우정이 연인들의 사랑보다 깊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들의 관계는 그저 친구 이상의 무언가로 발전한 것으로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