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쁘면 이래도 돼” 소개팅만 일주일에 00번, 무려 1년간 해버린 여자연예인

이쁘면 다야~

무려 하루에 1~2회 꾸준히 소개팅을 했다는 여배우가 화제입니다.

별명이 소개팅의 여왕이라는데..누구일까요?

그녀의 고백

배우 이보영 씨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신의 대학 시절 소개팅 경험을 솔직하게 고백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서울여대에 재학 중이던 시절 활발한 사교 생활을 했던 그녀는 일주일에 한 번씩 소개팅을 했다고 밝히며, “소개팅이나 단체 미팅도 가리지 않았어요. 9대9 미팅도 해봤는데, 18명이 앉을 자리가 없어서 가게를 찾아 헤맸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이보영 씨는 ‘소개팅의 여왕’으로 불릴 만큼 한창 남자친구를 사귀고 싶었던 시기에 소개팅을 적극적으로 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1~2년 동안 바짝 했고, 한 번은 성공하기도 했다”며 “양보다 질”이라고 덧붙여 현장을 폭소하게 했습니다.

배우 되기전에는..

또한, 이보영 씨는 미스코리아 준비를 해보기도 하고 승무원으로 근무한 이력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그녀의 과거 이력과 사진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는데요. 특히 그녀가 출연했던 MBC ‘사랑의 스튜디오’에서 당시 커플이 성사된 사실도 재조명 받으며 누리꾼들의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외모와 연기

이보영 씨는 그녀의 단아한 외모와 출중한 연기력으로 꾸준히 사랑 받고 있는 정상급 여배우입니다.

다수의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를 선보이며 연기대상까지 수상한 바 있는 그녀는 현재 JTBC 드라마 ‘하이드’에 출연 중이며, 그녀의 다음 행보에 대한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이보영 씨의 연기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주며, 그녀가 출연하는 각 작품마다 높은 시청률과 호평을 얻고 있습니다. 그녀의 지속적인 성장과 다양한 역할로의 변신은 앞으로의 활동에서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