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게 알파메일이지” 41살에 24살에게 프로포즈 받은 레전드 남자 배우

진정한 알파메일입니다.

무려 17살차이, 남자가 프로포즈를 해야할 것 같은데, 여자가 프로포즈를 했다는데요.

상남자이자 미남배우, 누구일까요?

레전드 배우

이창훈 배우는 MBC 공채 19기 탤런트로 데뷔하여 꾸준히 연기 경력을 쌓아왔습니다.

특히, ‘엄마의 바다’에서 고소영 배우의 남편 윤상규 역을 맡아 큰 주목을 받았고, ‘M’, ‘순풍산부인과’ 등의 드라마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소화해내며 자신의 연기력을 입증하였습니다. 또한, 송혜교와 상대역을 맡은 경험은 그의 연기 인생에서 중요한 하이라이트로 꼽힙니다.

이창훈은 고소영, 심은하, 오연수, 신은경, 채시라, 이영애 등 많은 유명 여배우와 함께 작업하며 ‘여복 많은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었습니다. 그의 다양한 역할 소화력은 그의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17살 차이 그녀

개인적인 측면에서도 이창훈 배우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2008년에는 17살 연하의 김미정 씨와 결혼하여 화제가 되었으며, 이들의 결혼은 양가 부모님의 강한 지지로 인해 빠르게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이로써 그는 가정생활에서도 행복을 찾으며 여러 면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근황

최근 이창훈 배우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자신의 가정생활과 부부 사이의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유했습니다. 그는 결혼 초기부터 아내와의 짧았던 연애 기간 및 결혼 과정에 대해 유쾌하게 이야기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모았습니다.

특히, 딸이 연상의 남자와 결혼하고자 할 경우, 자신과 같은 인격의 사람이라면 허락할 수 있다고 언급하며 인격을 중시하는 자신의 가치관을 표현했습니다.

이창훈은 방송을 통해 가족들과의 일상을 자주 공개하며, 이를 통해 시청자들과 진솔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의 진솔한 모습은 많은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호감을 얻고 있으며, 그의 앞으로의 활동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