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여보, 손하나 까딱하지마” 수애 닮은 아내위해 집안일 전부 다 한다는 사랑꾼 남자배우

이게 진짜 사랑꾼이지

‘수애’ 닮은 아내에게 첫눈에 반해 집안일까지 모두 하는 남자배우가 있습니다.

누구일까요?

로맨티스트

배우 서지석은 진정한 로맨스의 실례를 보여준 인물입니다. 그의 사랑 이야기는 마치 영화처럼 들릴지도 모릅니다.

서지석은 첫눈에 반한 그의 아내에게 끈질기게 구애를 펼쳤고,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결혼에 이르렀습니다. 그는 “첫눈에 반해서 바로 대시하고 계속 쫓아다녔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속담을 현실로 만든 케이스라 할 수 있습니다.

수애 닮은 아내

2013년에 결혼한 그의 아내 김미리는 플로리스트로서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서지석 자신도 미남 스타로 유명하기 때문에, 두 사람의 만남은 많은 이들에게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사랑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며, 진실된 사랑과 끈기의 중요성을 일깨워줍니다.

서지석의 사랑 이야기는 진정으로 감동적입니다. 그는 아내 김미리를 만난 첫 순간부터 그녀에게 첫눈에 반해버렸으며, 그녀의 외모는 물론 목소리, 어투, 분위기, 어휘력 등 내면의 매력에도 완전히 매료되었습니다.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미리는 한 인사만으로도 큰 감동을 준 것으로 전해집니다.

집안일 손도 대지마

서지석은 아내를 유명 배우 수애를 닮았다고 표현하며 애정을 표시했는데요, 이 둘은 결혼 후 아름다운 딸 서연우 양을 두고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습니다. 서지석은 아내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현하기 위해 휴대폰에 그녀의 이름을 ‘대대장님’으로 저장하였으며, 이는 평생을 함께 하고자 하는 그의 진심이 담긴 행동으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또한, 서지석은 집안일에서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가정적인 남자로서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는 설거지, 분리수거, 음식물 쓰레기 처리 등을 맡아 집안 일을 도맡아 처리하며, 일상에서도 아내와 가정에 대한 깊은 사랑과 책임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런 모습들이 서지석을 더욱 존경받는 인물로 만들고 있습니다.

그가 사랑꾼인 이유

서지석은 결혼 후에도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항상 아내와의 소통을 잊지 않으며, 아내가 걱정할 일이 없도록 세심한 배려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그가 얼마나 가정을 중시하고 아내를 아끼는지 잘 보여줍니다.

그의 결혼식은 많은 스타들이 참석해 화려함을 더했는데, 특히 가수 아이유가 축가를 불러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결혼식 에피소드

아이유와 서지석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었고, 이러한 인연으로 아이유는 서지석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르게 되었습니다. 아이유는 원래 “좋은 날”이라는 슬픈 가사의 노래를 축가로 고려하였지만, 결혼식에 어울리는 더 밝고 행복한 분위기의 노래인 지아의 “물론”으로 준비했습니다.

그녀는 축가를 통해 서지석에게 축복의 메시지를 전하며 그의 새로운 시작을 진심으로 축하했습니다.

이처럼 서지석의 결혼식은 그의 개인적인 행복과 더불어 친분 있는 연예인들과의 따뜻한 관계가 돋보이는 자리였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그가 동료들 사이에서도 사랑받는 인물임을 잘 보여줍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