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사랑합니다!” 소개팅서 보자마자 첫눈에 반해 세번째만남에 청혼하고 26년째 ‘열애’ 중이라는 사랑꾼 배우

세 번째 만남에 청혼, 결혼해서 26년째 산다는 로맨티스트가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배우인데, 누구일까요?

예능출연

배우 김보성이 자신의 인생에서 겪었던 여러 어려움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습니다.

그는 최근 KBS2의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 3’에 출연해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아내와의 이야기

김보성은 아내와의 첫 만남에 반해 세 번째 만남에서 청혼을 하였으며, 아내의 승낙으로 두 사람은 현재까지 26년 간 부부로서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로그램에서 김보성은 자신의 삶에서 겪은 여러 힘든 일들에 대해 털어놓았습니다. 그는 신체적으로 크게 다치기도 하였고, 죽음의 문턱까지 갔던 경험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시기와 가족 간에 힘든 시간을 보낸 적도 있었다고 고백했습니다.

특히 김보성은 주식 투자에서 큰 실패를 경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아내의 권유로 투자한 주식이 여러 번 상장폐지되며 큰 손실을 보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경험들로 인해 그는 때때로 풍요 속의 빈곤을 느끼며 공허함과 고독을 경험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고백은 많은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가슴아픈 가족사

김보성은 또한 가족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어머니가 뇌출혈로 쓰러져 1년 넘게 병상에 계신다고 밝혔습니다.

김보성은 어머니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함께하고 싶은 일들을 해보고 싶다며 강한 희망과 사랑을 표현했습니다. 그는 “반드시 기적이 있을 거다. 어머니 사랑한다”고 말하며 감정을 표현했습니다.

한편, 김보성은 자신의 본명인 허석을 ‘허석김보성’으로 개명한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그는 개명한 이유로 “생을 마감할 때 나를 허석으로 아는 사람과 김보성으로 아는 사람 모두 많이 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해, 자신을 아는 모든 이들에 대한 애정과 존중을 드러냈습니다.

이러한 그의 모습에서는 그가 겪은 어려움 속에서도 가족과 사람들에 대한 깊은 사랑과 의리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이 엿보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