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저희 부부 아니고 남매에요” 사람들이 자꾸 부부로 오해해 8년째 해명중인 방송인 남매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는 파트너 럭키강이와 친남매 사이인데요.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8년째 말하고 다는데 지친다며 이야기를 꺼냈습니다.

헤이니지는 “럭키강이와 커플이라는 오해를 8년 동안 받았고 해명하고 있다”라고 말을 이었는데요. 제일 크게 와닿았던 건 결혼 소식을 전했더니 애기들이 “그러면 럭키강이는 어떡하냐”고 해 난감했던 기억을 떠올렸습니다.

이런 질문은 보통 5.6살의 유아동이 많이 한다고 하는데요. 실제 둘 사이는 현실 남매라고 말을 했지만. 어릴때부터 같이 잘 놀아서 엄청 친하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회사에서도 보는데 일주일에 세 번씩 집에 놀러간다며 전혀 오글거리는 사이가 아니라고 말해 웃음을 주었습니다.

둘 다 키즈 크리에이터인 이유를 묻자 “장난감을 보면 인형놀이도 있고 보드 게임도 있지 않나. 둘다 혼자 하면 재미없고 할 수 없다.

그때 친구랑 할까 다른 배우랑 할까 섭외하다가 오빠랑 하면 재미있을 것 같아 같이 하자고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서로 약점이나 강점, 장단점도 잘 알고 있고 무엇보다 이기기 쉽고 우길 수 있다며 애교섞인 말을 이었는데요.

이어 “장점은 구구절절 말하지 않아도 다 알아듣는다. 서로에 대한 믿음이 있다”며 “단점은 약간 서로 기분이 안 좋을 때 촬영을 해야 하는 거다.

감정이 안 좋은데 뮤지컬에서 손을 잡거나 눈을 마주쳐야 하면 서로 다른 델 본다. 눈을 안 마주친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습니다.

이를 들은 김영철은 “저 하나 배웠다. 유튜브 우리 누나랑 같이 해야겠다”며 ”우리 누나는 진짜로 욕한다”고 다짐해 웃음을 유발했습니다.

서로 친구처럼 친하고 마음을 알아주는 또 하나의 가족이 있다는 건 세상을 살아가는데 큰 힘이 되어주는 것 같습니다.

한편, 헤이지니는 럭키강이와 영화 ‘헤이지니&럭키강이 비밀의 문’를 찍었습니다.

가족이 연말을 맞아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로 놀라운 상상의 세계가 펼쳐지는 비밀의 문으로 떠난 ‘지니’와 ‘강이’가 해적 악당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패밀리 뮤지컬 영화입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전 원래 노숙자였어요” 26살때 오갈데 없는 노숙신세였던 청년의 반전 근황

📌 “저 초등학생이에요” 너무 성숙해서 초딩때 대학생한테 대시받은 미녀여배우

📌 “조선시대 꽃미남” 다산 정약용 선생의 직계후손으로 밝혀져 난리난 남자배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