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대단하다, 인성甲” 중학교 시절 ‘학폭피해자’가 직접 자기 도와줘서 고맙다고 커뮤니티에 글 올려 화제된 남자연예인

동방신기 멤버인 유노윤호가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피해자를 도왔다는 미담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전해졌습니다.

17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노윤호의 선행을 알립니다(학폭 관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었습니다.

글쓴이인 A씨는 자신이 유노윤호와 중학교 동창이라고 소개하며, 또래의 괴롭힘으로 힘들었던 시절 유노윤호의 따뜻한 말 한 마디가 큰 위로가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제가 워낙 내성적이고 낙천적인 성격 탓에 친구들이 모진 장난을 하거나 심지어 때려도 말 한마디 못하고 화도 못 내는 바보 같은 중학교 시절을 보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같은 반 친구가 팔에 칼로 상처를 입은 적도 있었다”며 “저는 워낙 바보 같아서 장난으로만 생각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담임선생님과 상담 후 학교폭력이라는 것을 깨달았고, 그 사실이 괴로웠다”며 “나 자신이 너무 바보 같아서 펑펑 울고 자퇴까지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더욱 힘들었던 건 주변 친구들의 반응이었습니다. 폭력을 당한 것보다 괴로웠다”며, 유노윤호의 관심과 위로가 학교를 포기하지 않고 계속 다닐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유노윤호를 “학교 축제 때마다 춤 공연도 하고 인기 많은 우상 같은 친구”로 기억하며, 어느 날 자신의 팔을 상처 입은 채 지나가던 유노윤호가 “그 자식이 그랬냐. 혼내줄까”라는 말을 해준 것이 큰 힘이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그 이후로 학교도 자퇴하지 않고 무사히 졸업하고 지금은 어엿한 가정을 이루어 잘 살고 있다”며, “학교폭력은 주위의 관심과 응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TV에 나올 때마다 항상 응원한다. 정말 열정적이고 의로운 친구였다는 것을 많은 사람이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유노윤호를 응원했습니다.

유노윤호의 훌륭한 인성과 선행에 대해 누리꾼들은 “유노윤호 정말 멋있다”, “더 성장하기를”, “인성이 최고다”, “대단한 사람” 등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유노윤호의 좋은 인성에 대한 미담도 몇 가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청담동 번화가에서 밤에 60대 여성을 폭행하고 있는 40대 남성을 보고 차에서 내려가 여성을 보호하고 경찰이 올 때까지 기다린 이야기 등이 있습니다.

2015년 7월 입대해 26사단 군악대에서 복무한 유노윤호는 복무 중 특급전사에 선발됐습니다.

당시 대한민국 육군 트위터에는 ‘사격, 체력, 정신전력, 전투기량 모든 과목에서 90점 이상 달성해야만 주어지는 특급전사의 영예를 안은 정윤호 일병. 군인으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진정 아름답습니다’고 소개했습니다.

예비군 훈련에서는 스스로 분대장을 맡아 솔선수범하고 훈련이 끝난 후에 조원들에게 ‘한우 턱’을 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또한 운동을 좋아하며 합기도 3단, 태권도 2단을 취득하고, 볼링과 농구를 좋아하며 다트를 즐기기도 합니다. 마음이 힘들 때는 지하철 노선을 따라 하염없이 걸으면서 마음을 정리한다고 합니다.

또한, 유노윤호는 전지현을 이상형으로 꼽고, 엽기적인 그녀를 100번 넘게 봤다고 합니다.

그녀가 출연한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보고 깊은 빠심을 발휘했으며, 전지현과 함께 삼성 애니콜 햅틱 광고를 찍었지만, 전지현 역할은 대역이었습니다.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