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아내가 아니라 딸” 무려 19살 연하 여성과 결혼, 장모와 나이 차이가 ‘이것’ 밖에 나지 않아 불편했다는 남자 배우

“아내가 아니라 딸이네” 무려 19살 연하와 결혼해, 장모와 나이 차이가 ‘이것’밖에 안난다는 배우가 있어 화제입니다.

나이 차이는 얼마고 어떤 배우인지 한번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19살차이 아내를 맞이한 배우

1983년 KBS 1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배우 이한위는 2008년 19세 연하 비연예인과 재혼해 슬하에 자녀 3명을 두고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가고 있는데요.

최근 그는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 – 대한민국 대표 도둑놈들’ 특집편에 출연해 장모님과의 관계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나이많아 고민, 장모와의 나이 차이

이한위는 “내 나이가 많기에 아이들을 언제까지 볼 수 있을지가 고민이 된다”고 고민을 털어놓았는데요. 이상민은 “장모님과 3살 차이 나지 않느냐”라고 물었고 이에 이한위는 “만나다 보니 그 지경이 된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또한 이한위는 “그래도 장모님보다 어려서 다행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 그런데 이제 19살 차이를 만나고 있었기 때문에 그거 자체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 그래서 그 이외에 상황은 신경 쓸 겨를이 없었다.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는데요.

이를 들은 이상민은 “결혼 16년 차인데 아직도 장모님과 불편하시다더라”고 말했고 이한위는 “불편하다기보다는 편치 않은 거다”라고 답해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한위는 “저를 이서방 같은 호칭으로 부르신 적이 없다. ‘저기’ 이렇게 불렀다”라며 “선물도 정중하게 받으신다. 무 한 단이라도 갖다 드리면 ‘감사합니다’ 하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습니다.

아내와의 만남부터 결혼까지

당시의 아내 최혜경 씨에 대해 이한위는 “’불멸의 이순신’ 출연 당시 분장 팀 막내였던 아내와 처음 만났다.”라며 “막내라서 저한테 부탁하는 게 어려울 텐데, 아내가 내게 매번 빵을 사달라고 해서 몇 번 사줬다. 여자라는 생각도 안 했고, 아무 느낌 없었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작품 끝나고 아내가 먼저 연락을 했다. ‘이한위 선생님 맛있는 거 사주신다더니 어떻게 된 거에요?’라고 미니홈피를 통해 먼저 연락을 했다”고 합니다.

이한위는 “맛있는 걸 사주겠다고 했는데 안 만날 수가 없었다. 가벼운 마음으로 나갔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에 이상한 마음을 절대 품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몇 번의 만남을 갖던 중 “아내가 저를 좋게 생각한다는 느낌이 들어 경고를 했다”고 털어놓았는데요. 그는 “나이도 너무 어리고, 도저히 생각할 수 없는 결혼 대상이었다. 아내에게 날 좋아하지 말라고 회유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너 왜 자꾸 그러냐 나하고 결혼이라도 할 수 있어?’ 그랬더니 아내가 ‘왜 못해요? 하더라” 라며 결국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하는군요.

“아내한테 ‘날 좋아하는 것 같은데, 혹시라도 그렇다면 그러지 마라’라고 했다. 아내가 알겠다고 했는데, 날 계속 좋아하는 것 같더라. 그래서 설득했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