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어디에나 있다” JMS 신도, 방송국 PD와 통역사에 이어 ‘이곳’에서도 발견돼, 전국민 충격

최근 논란의 중심이 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 JMS편엔 JMS 피해자모임을 꾸린 교수가 출연해 만행을 폭로했습니다.

사회 이슈로 떠오르자 교수는 생방송에도 나와 실태를 밝혔는데, 충격적인 발언을 했습니다.

KBS 실시간 JMS 방송사고

지난 9일, JMS 피해자모임 ‘엑소더스’의 전 대표 김도형 단국대 수학과 교수가 KBS1TV ‘더 라이브’에 출연해 JMS 관련 이슈를 다뤘습니다.

김 교수는 JMS 교주 정명석의 특징, 전도 방법, 여성 신도들의 피해 사례를 설명하다가 JMS의 위험성에 대해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가 조심해야 하는 이유는 정명석을 비호하는 사람이 먼 곳에 있지 않다는 것이다’라며 별안간 “KBS에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심지어 출연하고 있는 KBS 생방송중 이 발언 그대로 송출됐습니다.

갑작스러운 폭로에 진행자들은 당황하며 “그렇게 단언하시면 안 된다”고 말을 끊었습니다. 하지만 김 교수는 “아니요. 제가 이름도 말할 수 있다. 그건 잔인할 거 같아서 이름은 말씀드리지 않겠지만 KBS PD도 현직 신도”라고 말했습니다.

KBS 소속 통역사도 JMS 신도

또 김 교수는 KBS 방송에 자주 출연하는 통역사도 JMS 신도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그 여자 통역사는 현재 (JMS 관련 형사사건의) 외국인 성피해자들 통역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이어 “그런 사람들이 KBS 방송에 노출된다면 젊은 사람들이 보기에 ‘저 언니는 신뢰할 수 있겠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그 언니를 신뢰하고 따라가면 어떻게 되겠냐? 계속해서 성피해가 일어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도형 교수는 “사회 곳곳에 있다”며 말을 끊임없이 폭로를 이어가려고 했지만, 진행자들은 “시간이 없다”며 방송을 급히 마무리했습니다.

누리꾼 반응과 KBS의 진상조사 선언

이 방송을 시청하던 누리꾼들은 실시간으로 반응했습니다. 이들은 “KBS 직원 조사 들어가야 한다”, “하긴 얼굴만 보면 사이비 믿는 티가 안 나니까 사회 어디든 있을 수 있지”, “뿌리가 진짜 깊은 단체구나”, “그런데 어떻게 보면 김 교수 폭로는 ‘종교의 자유’ 박탈 아닌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KBS 측은 “김 교수가 제기한 JMS 비호 의혹에 대해, KBS는 즉각 진상조사에 착수하고 그 결과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논란된 PD와 통역사 결과는?

KBS 생방송 도중 “KBS PD와 통역사 중에도 JMS 신도가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된 JMS 피해자모임 ‘엑소더스’의 전 대표 김도형 단국대 교수가 해당 통역사는 사실을 인정하고 JMS를 탈퇴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10일 JTBC는 김 교수가 “마녀사냥을 하자는 의도는 아니었다”면서 “해당 통역사는 당시 사실을 인정하고, 몇 달 전 JMS 탈퇴를 결심했다고 알려왔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서 KBS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김 교수가 언급한 PD와 통역사는 확인 결과 현재 KBS와 제작업무를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며 “김 교수가 ‘KBS PD’라는 단정적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찰청 조형물도 JMS신자가 만든것

한편 김도형 교수의 말대로 사회 곳곳에 JMS 신자가 포진됐다는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이 사실은 JMS 단체에 반대하는 단체 ‘엑소더스’의 대표 김도형 단국대 수학과 교수에 의해 처음 알려졌습니다.

김 교수는 7일 CBS 라디오에 나와 “서초동에 있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권력기관 정문을 들어가면 기관을 상징하는 조형물이 있다”며 “그 조형물을 만든 사람이 JMS 신도”라고 했습니다.

대검찰청 정문에 설치된 조형물의 이름은 ‘서 있는 눈’입니다. 1994년 대검찰청 서초 청사 신축 기념 전국 공모전에서 1위로 당선됐습니다. 조형물의 의미는 정의의 편에 서서 깨어 있는 눈으로 불의를 감시·감독하는 뜻이 담겼습니다.

조형물을 만든 A 전 교수는 8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JMS에는 1990년대까지 다녔고, 2000년대 들어서부터는 건강이 나빠져 나가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A 전 교수는 작품과 JMS 교리는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A 교수는 “건축계 몇십 명 법조계 몇십 명 심사위원이 공정한 심사로 선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검찰 측은 관련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았습니다.

정명석 비호하던 검사도 있었다

김 교수는 JTBC 뉴스에 출연해 “정 씨를 비호했던 검사가 있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해당 검사는 성범죄를 저지른 정명석이 해외로 도피했던 2000년대 초에 ‘법률문제 현황과 대책’이란 문건을 만들어 강간, 강제추행 등 각 혐의에 대한 정명석의 대응 전략을 만들어 넣었습닌다.

앞서 지난 2007년 7월 6일 법무부는 관보를 통해 검사징계법 제23조에 의거 이모 검사(수원지방검찰청 안산지청)를 6월 28일 면직처리 한다고 공고했습니다.

면직 사유는 “서울 북부지방 검찰청 검사로 재직하면서, OOO의 출입국 내역을 조회하는 등 형사사법정보를 사적으로 사용하여 직무규정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JMS 정총재, 현재 구속

JMS와 정명석 총재는 이달 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웹다큐 ‘나는 신이다: 신이 배신한 사람들’의 1~3회에서 집중적으로 다뤄지며 사람들에게 그 이름을 각인시켰습니다.

정명석은 지난 2018년부터 2019년까지 17차례에 걸쳐 여신도 2명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참고기사 : https://www.watermelo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