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홍시맛이 나서..” 대사 한방으로 인기폭발했던 아역 ‘장금이’의 깜놀할 폭풍성장 근황

“홍시맛이 나서..” 한국에서 히트치고, 한류붐까지 일으켰던 드라마. 대장금을 기억하시나요?

귀여운 외모와 똑부러지는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역 장금이의 근황이 전해져 화제입니다.

장금이 아역

1996년생 조정은은 대장금 출연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었다고 합니다. 당시 ‘대장금’의 인기를 하늘을 찔렀고, 최고 시청률 57.8%를 찍었었죠. 해외까지 수출되어 한류 열풍의 주역이기도 했습니다.

드라마에는 수많은 아역들이 나왔었는데요. 지금은 스타가 된 이세영부터 조정은, 한보배, 주아름 등이 어엿한 성인 연기자로 성장해 매력을 어필하고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이영애의 아역이었던 조정은은 폭풍성장했지만 어릴 적 순수한 외모를 잃지 않고 자란 정변의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홍시 맛이 났는데 어찌 홍시라 생각하였냐 하시면.. 그냥 홍시 맛이 나서 홍시라 생각한 것이온데..”

귀여운 말투로 말하던 명대사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의 기억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벌써 이렇게? 폭풍성장 근황

대장금 이후 제빵왕 김탁구, 조선 X파일 기찰비록, 못난이 송편 등을 찍으며 간간이 소식을 전했던 그녀는 2013년 드라마 트윅스에도 출연했었습니다.

당시 함께 출연했던 이준기가 자신의 SNS에 그녀와 찍은 사진을 게재하면서, 폭풍 성장한 모습이 드러나 대중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습니다.

이후 2015년 드라마 화정에서 김여진의 아역으로 잠시 얼굴을 보였던 그녀는 2018년 영화 ‘궁합’에서는 아역이 아닌 조연 ‘백이’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을 뽐냈습니다.

이후 드라마 ‘화정’과 2018년 영화 ‘궁합’에서 백이 역을 맡아 반가운 얼굴을 비추었습니다.

‘똑같이 몸만 자랐다’는 말로 대체할 수 있는 단어는 없는 것 같습니다. 꾸준히 또 다른 곳에서 만나볼 수 있길 기다려 봐야겠습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어머 똑같애ㅋㅋ”, “겁나 어린 줄 알았는데 내 또래였구나”, “아이코 많이 컸다ㅠㅠ여전히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특히 아역배우 조정은은 “홍시 맛이 나서 홍시라고 하였는데, 왜 홍시 맛이 나냐 물으시면”이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귀여움으로 관심이 집중된 바 있습니다.

벌써 드라마는 20년이 훌쩍 넘어 사극계의 전설이 되었는데요. 그 인기 만큼 배출한 스타도 천지! 벌써 훌쩍 자라 성인 연기자로 활동하는 배우들의 변신을 기대하며 멀리서 응원하도록 하겠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