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세상에, 이게 말이 돼?” 무려 ‘지드래곤’과 댄스팀 결성해 데뷔 직전까지 간 소년의 깜놀할 근황

무려 지드래곤과 같이 어릴 때 댄스팀을 결성했던 소년이 있습니다.

지금은 정반대의 길을 가고 있는 그남자, 대체 누군지 알아볼까요?

지디와 댄스팀 결성한 소년

뮤지컬 제작자 어머니를 둔 류덕환은 엄마의 손에 이끌려 5살에 MBC ‘뽀뽀뽀’로 데뷔했습니다.

류덕환은 ‘뽀뽀뽀’ 출신 연예인으로 유명한 지드래곤과 이때의 인연을 계기로 댄스그룹을 결성하여 활동하며 YG에 들어갈 뻔하기도 했습니다.

8살에는 소심한 성격을 고치기 위해 연극을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류덕환은 손에 대본만 들면 모르는 사람과도 쉽게 어울릴 수 있는 성격으로 바뀌게 되었다고 합니다.

배우의 고질병없는 그

또한 요즘 젊은 배우들 중에는 표정연기는 괜찮아도 발성이나 발음이 안 되는 경우가 꽤 보이는데 류덕환에게는 그런 문제가 전혀 없습니다.

연기경력이 길고 연극무대에 선 경험도 있어서인지 ‘ㅔ’와 ‘ㅐ’를 제대로 구분해서 발음할 정도로 발음이 정확하고 단신임에도 불구하고 발성도 풍부하고 대사 전달력이 좋습니다. 그런 장점을 살려서 학교폭력 문제를 파헤치는 다큐멘터리 ‘학교의 눈물’의 나레이션을 맡기도 했습니다.

손꼽히는 00배우

류덕환은 어린 나이에 데뷔한 덕에 많은 작품에 출연한 다작 배우이기도 합니다.

그는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천하장사 마돈나’, ‘그림자 살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국가부도의 날’ 등과 드라마 ‘전원일기’, ‘허준’, ‘무인시대’, ‘신의 퀴즈’, ‘신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등 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활동했습니다.

또한 류덕환은 19살의 나이에 영화 ‘천하장사 마돈나’에서 주연을 맡아 제27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남우상을 받을 정도로 뛰어난 연기력까지 갖추고 있습니다.

하지만 성장기 시절 밤샘 촬영 등의 이유로 또래 남자 배우들에 비해 작은 키를 가져 배역의 제한이 있을 수 있다고 느낀 뒤 더욱 연기 공부에 독하게 매진했으며, 이로 인해 엄청난 연기력은 물론 정확한 발음과 풍부한 발성까지 가지고 있어 대사 전달력이 좋은 배우로도 꼽힙니다.

근황

뛰어난 연기력의 소유자 류덕환은 지난 2020년 ‘아무도 모른다’ 출연 이후 활동 소식이 전해지지 않아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뜸한 작품 활동으로 팬들을 애타게 한 배우 류덕환이 아내 전수린과 결혼 2주년을 맞이한 근황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17일 류덕환은 “결혼기념일 2주년 축하해”라는 글귀와 함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지난 2021년 4월 쇼핑몰 모델 겸 CEO 전수린과 결혼한 류덕환은 사진 속에서 아내 전수린과 함께 유니크한 케이크를 들고 결혼기념일을 자축하며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