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나는 피해자인데 왜..” 아마존 촬영갔다 아나콘다에 물린 여배우, 충격적인 근황 전했다

“아나콘다에 물린것도 서러운데..” 한 여배우가 방송촬영중 아나콘다에 물리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더욱 놀라운건 그 이후에 그녀에게 벌어진 일인데요. 무슨일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아나콘다에 물린 여배우

배우 정정아는 웹 예능 ‘심야신당’에 게스트로 출연해 정호근과 깊은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녀는 촬영 도중 아나콘다에 물렸던 사건 이후 엄청난 죄책감과 스트레스에 시달렸다며 털어놨습니다.

과거 2005년 KBS ‘도전! 지구탐험대’ 촬영 차 아마존 우림을 찾은 정정아는 아나콘다에게 팔을 물려 중상을 입었으며, 이 사건으로 프로그램이 폐지되었습니다.

당시 방송가에서는 ‘장수 프로그램을 망하게 한 연예인’이라는 꼬리표가 붙어 활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으며, 이후 극심한 생활고를 겪자 삭발을 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혔습니다.

정정아는 “저는 남한테 상처 주는 게 싫다. 그런데 한 가정의 가장이자 아버지이자 남편이자 아들의 직장을 뺏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프로그램 폐지의 죄책감을 홀로 짊어졌던 당시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사건에 대한 기사화를 원하지 않았는데 친한 선배가 제 얘기를 기자에게 말하면서 기사가 쏟아졌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3년의 공백기 이후 그녀는 다시 복귀를 시도했으나 쉽지 않았습니다. “회사가 있는 것도 아니고, 인맥이 좋은 것도 아니라 독고다이로 했는데 재기할 힘이 없었다. 그 시기 우울증이 확 왔다”고 고백했습니다.

복귀가 어려워지며 아버지의 채근과 모진 말에 관계가 악화되었다면서 “아버지가 1년 전 위암 초기 판정을 받으셨다. 지금은 아버지가 나를 보고 싶어하지 않으신다”며 안타까운 사연을 밝혔습니다.

현재 정정아는 2017년 8월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린 이후 세 번의 유산 끝에 2020년 3월 첫 아들을 품에 얻었습니다.

결혼후 찾은 제2의 직업

배우 정정아가 지난 3일 방송된 tv N ‘프리한 닥터’에서 남편과 함께 게스트 하우스를 운영하고 있다는 근황이 전해졌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정아 부부가 ‘루틴을 부탁해’ 코너 주인공으로 출연해 하루 루틴을 공개했습니다.

결혼 7년 차에 접어든 정정아는 “출산하고 나서 단기간 안에 살을 빼지 않으면 두세 배로 힘들다고 해서 6개월 안에 빨리 살을 빼려고 노력했다. 체중 감량할 때 가장 먼저 충격받은 게 저혈당이 온 거다. 엄마가 나이도 많은데 건강하지도 않으면 아이가 싫을 것 같더라. 그래서 걱정이 많이 돼서 하게 됐다”라고 출산 후 20kg을 감량하게 된 사연을 읊었습니다.

이후 정정아의 하루 일과가 공개됐다. 8시 30분에 기상한 정정아는 아들이 어지럽혀 둔 방을 정리하며 분주한 아침을 맞이했습니다.

그러던 중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허리 보호대를 착용한 정정아는 “출산하고 좀 더 심해지긴 했는데 척추 협착증 증세가 있다. 그렇다고 육아를 안 할 수 없지 않나. 허리 보호대는 거의 바지처럼 필수로 한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세상에 태어나서 가장 힘든 일이 육아 같다. 누군가를 위해 희생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도 “행복하다. 힘들고 행복하다”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습니다.

정정아는 아들을 어린이집에 등원 시킨 후 바로 남편과 함께 게스트 하우스의 객실 청소를 시작했다. 정정아는 “원래는 직원이 있었는데 코로나 시국에 일손이 필요 없게 됐다. 그래서 거의 일이 없어서 문을 닫아놓고 육아만 했다”라며 “아직 직원을 두기엔 일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남편과 같이 하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게스트 하우스 곳곳을 청소하며 방 하나하나 직접 관리하는 정정아의 모습을 본 오상진은 “집 하나 청소하는 것도 힘든데 저 객실을 다(하시냐)”라며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습니다.

이에 정정아는 “원래 직원이 있었는데 코로나 시국에 일손이 필요 없게 됐지 않나. 거의 일이 없어서 문을 닫아놓고 육아만 했다. 아직 직원을 부르기에는 일이 그렇게 많지 않고 남편과 같이 도우면서 하고 있다”라고 직접 관리하는 이유를 밝혔습니다.

여기에 게스트하우스 앞 텃밭도 가꾸고 있었다. 정정아는 “종로에서 쌈 채소 키워 먹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나”라며 직접 키운 쌈 채소로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편, 정정아가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는 서울 종로 삼일대로 32가길 50에 위치한 세화호스텔로 알려졌습니다.

정정아는 방송 복귀 이후 주로 쇼호스트로 활동 중이며, ‘쇼윈도: 여왕의 집’에서 미세스 정 역할을 맡으며 배우로도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많은 시련을 꿋꿋한 의지로 이겨낸 그녀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