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얘가 걔야?!” 순풍 산부인과에서 ‘미달이’ 울리던 잘생긴 소년의 깜짝 놀랄 현재모습

과거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시트콤 순풍산부인과, 거기서 짧은 출연이지만 강한 임팩트를 준 아역이 있었죠. 바로 미달이를 울린 이 소년입니다.

이후 꾸준히 연기를 해오던 그가, 최근 놀라운 근황을 전했습니다. 지금 만나볼까요?

사진 한번 내봐요

배우 이풍운은 1997년 KBS2 미니시리즈인 프로포즈로 데뷔했습니다.

이풍운이 어릴 적 살던 집 옆에 KBS PD가 살고 있었는데 이풍운을 보더니 ‘아이가 너무 예쁜데 잡지 콘테스트에 한 번 사진을 내봐요’라고 권했다고 합니다. 이에 그의 어머니가 사진을 응모하면서 배우의 길로 들어서게 됐습니다.

그는 뽀뽀뽀를 비롯해 아동복 광고 모델로 연예계에 발을 내디뎠습니다.

미달이 울린 남자애

그리고 1998년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의 반 친구 태현 역할로 본격적인 아역 배우 활동을 시작하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어린 시절 모습에도 지금과 같은 수려한 이목구비를 볼 수 있습니다.

극 중 미달이는 태현과 친구가 되고 싶었지만, 그는 미달이를 보고 ‘가장 못생긴 애’라며 대차게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초등학교에 들어가서는 용의 눈물, 왕과 비, 여인천하에서 세자 역할을 맡아 배우라는 직업에 흥미를 갖게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배우를 하고 있을 때 가장 행복하다는 결론을 얻은 이풍운은 ‘왕과 나’, ‘결혼의 여신’, ‘구미호 외전’, ‘화랑’, ‘영웅시대’, ‘거침없이 하이킥’, ‘계백’, ‘신들의 만찬’, ‘번외수사’, ‘간 떨어지는 동거’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행보를 이어 나갔습니다.

00과 닮은 외모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과 꾸준한 연기 활동, 배우 이동건을 닮은 부리부리한 외모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특히 번외수사에서 10대 가출 청소년들을 움직여 범죄를 사주하는 가출 팸의 수장 역을 소름 끼치게 표현하며 호평받았습니다.

이풍운은 드라마 ‘다이아몬드 호텔’ 인터뷰 당시 “주로 악역을 맡아 왔는데 악역이 너무 재밌어서 할 때 쾌감을 느끼더라”며 “그 느낌을 계속 이어가서 악역에 신흥 강자로 발돋움하고 싶다”라고 전했습니다.

깜놀할 근황

최근 그는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와 전속 계약을 맺었습니다. 티앤아이컬쳐스는 “독보적인 마스크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이풍운과 한 식구가 되어 기쁘다. 앞으로 더욱 다양한 작품에서 마음껏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7일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 “이풍운이 ‘고려 거란 전쟁’에 출연합니다”

KBS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인 KBS 2TV 새 대하 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은 관용의 리더십으로 고려를 하나로 모아 거란과의 전쟁을 승리로 이끈 고려의 황제 현종(김동준 분), 그의 정치 스승이자 고려군 총사령관이었던 강감찬(최수종)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입니다.

이풍운은 여인보다 더 아름다운 외모로 목종과 연인 관계에 있던 인물인 ‘유행간’ 역에 캐스팅됐습니다.

‘유행간’은 목종의 총애를 받으며 합문사인에 올라 온갖 권세를 다 부립니다. 연기파 배우 이풍운이 재상조차 마음껏 부리는 ‘유행간’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를 모읍니다.

꾸준히 연기 내공을 쌓아온 이풍운이 어떤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