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아니 뽀뽀하라니까!” 뽀뽀하랬더니, 충격적인 키스신으로 바꾼 남녀배우의 깜놀할 근황

아니 뽀뽀하라니까 왜 키스를해!

촬영현장서 실제 있었던 일입니다. 감독이 황당하다고 주장했던 남녀배우, 대체 누구일까요?

감독도 놀라게 한 키스신을 선보인 배우들의 정체는?

논란의 드라마

지난 2012년 방영한 드라마 ‘각시탈’은 당초 24부작으로 기획 되었으나, 큰 인기를 끌며 2주 연장해 총 28부작으로 종영했습니다.

인기 드라마였던 만큼 숨겨진 촬영 비하인드도 많이 있었는데 그중 가장 이슈가 되었던 것은 뽀뽀신을 키스신처럼 찍은 주연 배우들이었습니다.

문제의 씬

‘각시탈’에서 2대 각시탈이자 이강토 역을 맡았던 주원과 여주인공 오목단을 연기한 진세연은 19화에서 입을 맞추는 장면을 찍게 됩니다. 방영된 드라마에서 두 사람의 키스신은 짧은 입맞춤으로만 나왔으나 메이킹 비하인드 영상 속에서는 두 배우가 진한 키스를 나누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키스 장면을 본 감독은 배우들에게 “뽀뽀를 하라니까 키스를 하고 있어”라고 말했고 이에 주원은 “얼마나 기다렸겠어”라며 배역에 몰입한 대답을 내놓아 웃음을 안겼습니다.

대본에 없는 키스신까지 연기했던 두 사람은 각자의 자리에서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여배우

‘각시탈’ 이후 진세연은 ‘닥터 이방인’, ‘옥중화’, ‘아이템’, ‘본 어게인’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 활동을 보여주었습니다.

최근에는 드라마 ‘나쁜 기억 지우개’의 방영을 앞두고 있다. 해당 작품은 기억 지우개로 인생이 바뀐 남자와 그의 운명을 쥔 여자의 로맨스 성장 드라마로 진세연은 극 중 얼음공주라 불리는 뇌연구센터 정신건강의학 의사 경주연 역을 맡았습니다.

남배우

한편 키스신의 또 다른 주인공 주원은 현재 드라마 ‘스틸러’를 통해 맹활약 중입니다.

지난 12일 첫 방송 된 드라마 ‘스틸러: 일곱 개의 조선통보’는 베일에 싸인 문화재 도둑 스컹크와 비공식 문화재 환수팀 카르마가 뭉쳐 법이 심판하지 못하는 자들을 상대로 펼치는 코믹 액션 드라마로 주원은 극 중 문화재청 특별조사과 공무원 황대명과 문화재 도둑 스컹크를 동시에 연기 중입니다.

주원은 황대명과 스컹크의 변주를 능수능란하게 연기하며 캐릭터에 완벽하게 몰입한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몰입도 또한 끌어 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