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누구세요?” 지하철에서 대놓고 티냈는데, 사람들 1도 못알아봐 민망했다는 미남배우

누구나 얼굴만 보면 다 아는 배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배우, 얼굴을 가린것도 아닌데, 사람들이 전혀 못알아봤다고 하는데요.

대체 무슨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꾸준한 활동하는 대배우

데뷔 이래로 멈추지 않고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며 대중에게 탁월한 연기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1990년대 중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주연으로 활약했던 중견 배우들의 입지가 뛰어난 충무로에서 그들의 바통을 이어받아 자신만의 세계를 구축하며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거의 유일한 배우입니다.

이는 동년배 배우들이나 후배들과 비교할 때 연기력이나 흥행력 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장르적으로도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박찬욱, 나홍진, 류승완, 최동훈과 같은 명 감독들과도 작업을 했습니다. 윤종빈 감독과는 특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김기덕과 홍상수 감독의 예술 영화에도 출연한 경험이 있습니다.

이 배우의 작품 타율은 매우 높으며, 한 해에 평균 두 작품 이상을 하는 열정적인 배우에 속합니다. 연기력 면에서는 일관성을 유지하며 기복이 없는 수준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1억배우

2018년 8월, 한 배우는 주연작 누적 관객수가 1억 명을 넘어서며 최연소 1억 배우로 등극했습니다.

이는 송강호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주연작 누적 관객수 1억을 돌파한 기록입니다. 주조연을 포함한 전체 작품으로 보면, 이 배우는 역대 다섯 번째로 누적 관객수 1억을 돌파하여 대한민국 배우 흥행 5위의 기록을 세웠습니다.

이 배우는 만 40세의 나이로 이 대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이는 이전의 1억 관객 돌파 배우 중 가장 어린 나이였던 오달수의 만 46세 기록을 6살이나 앞당긴 것입니다.

오달수는 조연작이 대부분이었기 때문에 1억 관객 돌파 배우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것에 다소 민망함이 있었지만, 이 배우는 상대적으로 짧은 커리어를 고려했을 때 더욱 놀라운 기록입니다.

뿐만 아니라, 어느 순간부터 영화 제작에 참여하며 기획과 연출에도 손을 대기 시작했습니다. 본인이 감독한 상업 장편 영화가 있으며, 장편영화 연출 데뷔작 <롤러코스터>에서는 디렉팅의 힘을 보여주듯 등장인물 전원이 하정우 같다는 평을 듣기도 했습니다.

지하철서 아무도 못알아본 이유

하정우 배우가 지하철에서 인지도를 확인하는 굴욕적인 상황을 겪은 비화를 공개했습니다.

MC 장도연은 “하정우 배우는 역대 누적 관객 수가 1억 명이 넘었다”며 그를 소개했습니다.

장도연은 “1억 배우 타이틀을 갖고 계신 하정우 배우가 팬미팅을 마치고 퇴근길에 지하철을 탔을 때 아무도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말하며 관련된 사진을 준비했습니다.

하정우는 이에 대해 “그날은 팬미팅이 아닌 판교 현대백화점에서의 행사 후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그날 약속이 강남에 있었고, 퇴근시간이어서 차로 이동하기 어려웠다”고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의류 행사에서 옷을 입고 사진을 찍어달라는 부탁을 받았고, 사람들이 모두 휴대폰만 보고 있어서 지하철에서 찍기로 결정했다. ‘요즘은 이런 분위기구나’하며 안전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습니다.

장도연은 이를 듣고 “브랜드에서 좋아했을 것이다. 이 사진이 화제가 되었고, 시대상을 반영했다. 매우 의미 있는 사진이다”라며 웃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