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진짜 사랑꾼이네” 연극무대서 대놓고 청혼해버린 사랑꾼 미남배우

갑자기 연극무대에서 프로포즈, 새삼 놀랍죠?

여기 실제로 해버린 배우가 있습니다. 보통 사랑꾼이 아니라는데..누구일까요?

사랑꾼의 정체

배우 박훈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최우근 역,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차형석 역,

영화 ‘한산: 용의 출현’에서 이운룡 역, 그리고 ‘서울의 봄’에서 문일평 역을 맡으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습니다.

2017년 결혼

2017년에는 업계에서 이미 잘 알려진 장수 커플인 배우 박민정과 결혼하여 화제가 되었습니다.

박훈과 박민정은 ‘아무도 모른다’, ‘사운드트랙#1’, 그리고 ‘사냥개들’ 등 세 작품에서 함께 출연했으며, ‘사운드트랙#1’에서는 극 중에서도 부부로 등장해 많은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아내와 함께 작품에 출연한 것에 대해 박훈은 “보시는 분들은 아내와 같이 연기했다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저한테는 배우 박민정 씨와 함께한 작품이었다.

사적인 관계성이 아니라 박민정이라는 상대 배우와 함께 연기를 한 것”이라며, 아내를 배우로서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는 또한 “(함께 하는)마지막 작품일 것 같다”며, “배우는 각각의 존재라고 생각한다. 오롯이 스스로 평가받아야 하고, ‘누구의 무엇’이라고 불리면 안 되는 것 같다.

모든 관객에게 동일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웃으며 말해, 개인으로서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조했습니다.

아내와의 만남과 프로포즈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한 박훈은 아내와의 특별한 만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연극에서 만났다”며 시작한 그의 이야기는, 무대 위의 한 장면에서 비롯되었습니다.

“공연 내용 중에 시골에서 온 남자가 도시 여자에게 고백하는 내용이 있었다”고 소개하며, 이어 “소품이었던 가짜 선물 대신 진짜 선물을 넣었다”고 밝혔습니다. 더욱이 “못 알아챌까 봐 ‘이거 진짜야’라고 애드리브를 했다”고 말해, 현장의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했습니다.

박훈은 그 당시의 상황을 되돌아보며, “소품팀도 모르고 아무도 몰랐는데 아내만 알았다고 하더라”고 말하며, 이 고백이 두 사람이 사귀기 시작한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결혼을 앞두고는 프러포즈를 못 했다”고 덧붙여, 그들만의 러브스토리에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결혼 1주년을 기념해 온천 여행을 갔을 때의 일화를 털어놓으며, “프러포즈를 안 했으니까 매번 어디를 가면 이벤트가 있을 줄 안다”며,

“온천을 마치고 들어가려는데 물 속에서 바닥을 더듬거리더라”라고 에피소드를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습니다.

굵직한 배우

박훈은 2007년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 사이’로 연기 생활을 시작하였고, 주로 연극 무대에서 관객과 만나왔습니다. 그러나 2016년 KBS 2TV ‘태양의 후예’를 통해 대중에게 널리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투깝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해치’,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 ‘빅마우스’, ‘법쩐’, 넷플릭스 ‘사냥개들’, 영화 ‘골든슬럼버’, ‘해적: 도깨비 깃발’, ‘한산: 용의 출현’, ‘공조2: 인터내셔날’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최신근황

2024년에는 영화 ‘하얼빈’을 통해 다시 한번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며, 이정재와 정우성이 설립한 아티스트컴퍼니와 손잡고 더욱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박

훈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가운데, 그의 다채로운 연기와 개인적인 이야기는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