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못알아보겠네?!” 영화 ‘써니’에서 시원하게 욕배틀하던 쟁반000의 놀라운 근황

영화 “써니”는 개봉한 지 13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작품입니다.

특히, 이 영화에서는 두 여고생 간의 명 대사가 오가는 욕배틀 신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이 장면은 신창여상의 멤버들로 구성된 ‘소녀시대’와 좀 더 소박한 ‘써니’ 팀의 멤버들 간의 대결로 그려집니다.

욕배틀

‘소녀시대’는 화려하게 치장한 모습과 일진 포스로 등장해 강한 인상을 주며, 특히 부풀린 머리 스타일을 한 황진희(박진주)의 캐릭터가 눈에 띕니다.

황진희에게 외모를 비하하는 막말을 듣는 장면에서, ‘써니’ 팀의 한 멤버는 “넌 탁구공이나 좀 뱉고 말해라.

네 광대뼈로 등산가도 되겠어?”라며 침착하게 대응합니다. 이러한 대응은 ‘소녀시대’ 멤버들 사이에서도 웃음을 자아내며, 결국 “무지개 반사”라는 대사로 상황을 멋지게 마무리합니다.

이 욕배틀 신에서 ‘소녀시대’와 ‘써니’의 대결은 단순한 말싸움을 넘어, 당시 청소년들의 우정과 경쟁, 그리고 그들만의 소통 방식을 잘 보여주는 장면으로 평가받습니다.

1라운드에서 ‘소녀시대’가 우위를 점하는 설정임에도 불구하고, 이 장면은 영화 “써니”가 갖는 유쾌하고도 따뜻한 매력의 일부로 여겨집니다.

쟁반 대가리

류혜린은 충무로에서 주목받는 신스틸러로, 그녀의 연기 경력은 2009년 연극 무대에서 시작되어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서 인상적인 캐릭터를 연기해왔습니다.

“써니”에서의 일진 여고생 역할을 통해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것은 물론, “족구왕”, “골든 슬럼버”, “오케이 마담”, 그리고 최근에는 “싱글 인 서울”까지, 그녀는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캐릭터들을 섬세하게 표현해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역할을 통해 그녀의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것을 알게 되는 많은 이들이 놀라움을 표합니다.

근황

류혜린은 감동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것을 꿈꾸며, 그녀의 이러한 포부는 곧 개봉할 영화 “도그데이즈”에서도 계속됩니다.

이 영화에서 그녀는 김서형이 운영하는 동물병원에서 마음 따뜻한 간호사 역할로 등장해 관객들에게 따뜻함을 선사할 예정입니다. 실생활에서 반려묘를 키우는 집사로서의 경험도 그녀의 연기에 깊이를 더하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SNS를 통해 공유한 그녀의 이야기에서는 촬영 현장의 따뜻한 분위기와 영화를 본 후 느낀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며, 애묘인이자 배우로서 작품에 대한 애정을 강하게 표현했습니다.

이처럼 류혜린은 그녀만의 독특한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앞으로 그녀가 선보일 작품들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