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제 문닫을때 아냐?” 45살에 늦둥이 낳았다고 고백해 놀라움 안긴 여자연예인

문 닫을 때 아냐?

무려 45살에 늦둥이를 낳은 여자연예인이 있습니다.

박명수의 약간의 농담에 그녀는 뭐라고 했을까요?

예능복귀

오랫동안 활동해 온 개그우먼 김효진이 최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256회에 출연하여 근황을 공유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김효진은 동료 개그맨 박명수, 서경석과 함께 자리를 마련했고, 오랜만에 만난 세 사람은 반가운 인사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특히 김효진은 박명수로부터 “그대로”라는 칭찬을 받으며, 자신이 45살에 늦둥이를 낳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문 닫을때

그녀의 이야기는 방송에서 큰 관심을 모으며, 시청자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김효진의 유쾌한 에너지와 진솔한 공유는 많은 이들에게 흥미와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박명수와의 재치 있는 대화 속에서 김효진은 자신의 늦둥이 소식에 대해 “문 닫힌 줄 알았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박명수는 “그거 복이야”라며 축복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런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김효진은 “아기를 키우느라 정신없이 살았다”고 말하며 최근 몇 년간의 바쁜 일상을 공유했습니다.

근황

김효진은 2009년 1살 연하의 회사원과 결혼하여 현재 두 딸을 두고 있습니다. 특히 그중 둘째 딸은 2020년에 태어나 많은 축하를 받았습니다.

이번 방송을 통해 김효진의 팬들은 오랜만에 그녀의 소식을 듣고 반가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녀의 일상과 가정 생활에 대한 솔직하고 따뜻한 이야기는 팬들에게 특별한 관심과 공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