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건 레전드다” 일거리 하나도 없는데, 아내가 용돈 00만원줘서 생활한다는 레전드 배우

일거리가 없어도 돈걱정이 없다는 배우가 있습니다.

미모의 아내를 둔것도 행운인데 능력까지?! 아내에게 풍족한 용돈을 받아쓰는 남자배우

과연 누구일까요?

사랑꾼

배우 김기방은 연예계에서 ‘사랑꾼’ 남편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1981년생으로 현재 42세이며, 2017년 김희경 씨와 결혼해 2020년에는 아들도 얻었습니다. 김기방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내와의 일상을 자주 공유하며 팬들과 소통해왔습니다.

최근 김기방은 아내 김희경 씨의 생일을 맞아 그녀에 대한 애정을 담은 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습니다. 그는 “오늘은 사랑하는 우리 희경이 생일이다. 이 사람 덕분에 사는 게 더 재밌고 행복하다.

저에겐 정말 고맙고 사랑스러운 사람이다. 많은 분들이 축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썼습니다. 김희경 씨는 화장품 브랜드의 부대표이자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며 연 130억 원의 매출을 올리는 쇼핑몰과 18억 원의 수익을 내는 F&B 사업을 운영 중입니다.

내가 제일 잘한일

김기방은 과거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제가 태어나서 제일 잘한 일이 결혼이다. 생활비를 따로 주지 않아도 될 정도이며 제가 번 돈은 다 주고 용돈을 받아서 쓴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김기방의 삶에서 아내 김희경 씨는 큰 행복과 지지의 원천이 되고 있습니다.

김기방과 그의 아내 김희경 씨는 사랑을 통해 화려한 선물을 주고받으며, 그들의 달콤한 일상을 SNS를 통해 공유하고 있습니다.

여보 선물이야

김희경 씨는 남편에게 1억 원이 넘는 외제차를 새해맞이 선물로 전달했으며, 이 소식을 자신의 SNS에 공개하여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영상에서 김기방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부러움을 자아냈습니다.

또한, 김희경 씨는 시어머니의 차까지 새로 바꿔주는 등의 선행을 SNS에 인증하며 팬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김희경 씨의 행동은 그녀의 관대함과 사랑을 보여주는 예로, 많은 이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김기방은 2005년 영화 ‘잠복근무’로 데뷔하여 ‘과속스캔들’, ‘내 이름은 김삼순’, ‘뉴하트’, ‘꽃보다 남자’, ‘뿌리 깊은 나무’, ‘미생’ 등 다양한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자신의 존재감을 확립했습니다.

근황

최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택배기사’에서 정보원 역할을 맡아 난민구역 내에서 정보를 교환하는 중요한 역할을 연기하며 연기파 배우로서의 면모를 더욱 강화했습니다. 이처럼 김기방은 개인적인 행복과 함께 직업적인 성공도 이루며 많은 사람들의 존경과 부러움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