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왜 똑같은애가 또나와?!” 외모가 너무 닮아서 시청자 항의까지 받았다는 두남자의 충격적인 정체

너네 쌍둥이지?!

연기도 잘하는데 외모도 똑같은 두 배우가 있습니다.

오죽하면 쌍둥이 소리까지 듣는다는데..누구일까요?

2008년

배우 이재원은 2008년 영화 ‘강철중: 공공의 적 1-1’로 데뷔한 이래로 20년 가까이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그는 ‘각시탈’, ‘주군의 태양’, ‘닥터 이방인’, ‘푸른 바다의 전설’, ‘VIP’, ‘청춘기록’, ‘웰컴투 삼달리’ 등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특히 이재원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했을 때, 2014년 SBS 드라마 ‘닥터 이방인’ 촬영 당시 겪었던 재미있는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너네 쌍둥이지

이재원과 비슷한 외모의 동료 배우 오정세와의 닮은꼴로 인해 일어난 해프닝이었습니다. 당시 오정세는 MBC 드라마 ‘개과천선’에 출연 중이었고, 이재원과 오정세를 혼동한 시청자들은 두 사람이 같은 배우라고 오해하여 “이재원이 동시간대에 두 편의 드라마에 출연한다”며 항의를 보냈던 것입니다.

이재원은 “자주 오정세의 출연 작품을 언급하며 ‘잘 봤어요’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밝히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렇게 이재원은 훌륭한 연기력뿐만 아니라, 유쾌한 일화를 통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두 남자의 일화

이재원은 자신과 비슷한 외모를 가진 배우 오정세와의 재미있는 일화를 공유했습니다. 그는 과거 세종대학교에서 단막극 촬영 중 오정세를 만났던 순간을 회상하며, “오정세 선배님을 실제로 한 번 뵈었다.

선배님은 영화를 찍고 계셨고 저는 단막극을 찍고 있었습니다. ‘내가 커트 대신 찍어줄게. 아무도 몰라’ 하시더라. 되게 유쾌하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재원은 두 사람이 함께 작업한 경험에 대해 언급하며, “오정세 선배님과 ‘악귀’라는 작품을 찍었습니다. 같이 찍은 건 아니지만, 그 작품에서 저는 어린 시절 오정세 선배님 아빠 역할을 했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재원과 오정세의 닮은 외모에 대한 언급은 다른 방송 출연자들에게도 관심을 끌었습니다. 특히 김구라는 두 사람의 비주얼이 닮았다기보다는 이재원이 오정세보다 9살이나 어리다는 사실에 더 놀랍다고 반응했습니다.

또한, ‘닥터 이방인’과 ‘개과천선’에서의 두 배우의 모습을 비교하며 다른 게스트들도 “진짜 하관이 똑같다”, “분위기가 진짜 비슷하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놀라움을 표현했습니다. 이러한 반응들은 이재원과 오정세의 닮은 외모가 얼마나 흥미로운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었습니다.

근황

지난해 ‘2023 KBS 연기대상’에서 이재원은 드라마 ‘극야’를 통해 TV시네마상을 수상하며 15년 연기 생활 중 처음으로 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이재원은 수상 소감을 통해 그의 겸손함과 진심이 돋보이는 순간을 선사했습니다.

특히, 이재원은 “많지 않은 팬분들 정말 감사하다”라며 팬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호명하며 그들에게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러한 모습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었고, 소셜 미디어와 다양한 뉴스 채널에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또한, 그는 가족과 동료들에 대한 고마움도 표현했습니다. “형수님께 어려울 때마다 돈을 빌려주셔서 감사하다”, “지금까지 저를 캐스팅해준 모든 감독님들에게 감사하고, 앞으로 저를 캐스팅해줄 감독님들께도 미리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말하며, 그의 성공이 단독이 아닌 주변의 지지와 사랑 덕분임을 인정했습니다.

이재원은 아내에 대한 애정과 감사도 잊지 않았습니다. “스무 살 때부터 저만을 사랑해주고 봐주는 아내에게 너무 고맙고 미안하다. 육아하느라 고생이 많은데, 이 자리를 빌려 나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사람이라고 전하고 싶다”고 말하며,

그의 수상 소감은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습니다. 이재원의 진솔한 소감은 그의 인기를 더욱 끌어올렸으며, 그의 연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