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건 대박이다” 얼마나 예쁘면, 촬영때마다 스탭들도 넋 놓고 바라봤다는 미모의 여배우

세상에 얼마나 예쁘면 스탭들이 다 넋놓고 바라본 여자연예인이 있습니다.

그녀는 누구일까요?

2009년

이영애 씨는 2009년 결혼 후 출산과 육아로 잠시 활동을 중단했었습니다. 그러나 2017년 ‘사임당, 빛의 일기’로 8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면서 다시 한번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모범택시’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특별출연하며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더 나아가, 이영애 씨는 영화 ‘나를 찾아줘’에서 절절한 모성애를 가진 엄마 역할을 통해 깊은 인상을 남겼고, JTBC ‘구경이’에서는 독특한 히키코모리 탐정을, tvN ‘마에스트라’에서는 세계적인 오케스트라 여성 지휘자 역할을 맡으며 연기 변신을 계속해왔습니다.

20년만에

최근에는 ‘대장금’이라는 작품으로 한류 스타의 지위를 굳힌 이영애 씨가 그 후속작인 ‘의녀 대장금’을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또한 휴먼 스릴러 ‘은수좋은날’ 역시 검토 중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역할과 작품을 통해 그녀의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습니다.

이영애 씨는 2009년 결혼과 출산, 육아로 인해 잠시 연기 활동에서 물러나 있었습니다. 그러나 2017년 ‘사임당, 빛의 일기’로 8년 만에 화려하게 복귀하여 ‘모범택시’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 특별 출연하며 많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이후, 영화 ‘나를 찾아줘’에서 아들을 잃은 모성애를 절절하게 표현한 엄마 역할을 맡았고, JTBC 드라마 ‘구경이’에서는 히키코모리 탐정을, 그리고 최근에는 tvN의 ‘마에스트라’에서 세계적인 여성 오케스트라 지휘자 역할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연기 변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근황

차기작으로는 이영애 씨를 한류스타로 자리매김하게 한 ‘대장금’의 후속작인 ‘의녀 대장금’을 준비 중이라고 알려졌습니다.

또한, 휴먼 스릴러 ‘은수좋은날’에 대한 검토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져, 앞으로의 활동이 더욱 기대되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