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BusinessEntertainment

‘650억, 60억..’방탄소년단부터 임영웅, 윤여정까지.. 스타들의 광고수입 연말결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CF퀸’ 전지현을 꺾고 올해 국내 최고 광고 수익을 올린 스타 1위에 등극했습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올 한해 가장 많은 광고료를 번 스타 차트가 공개됐는데요. 이에 따르면 1위는 방탄소년단이었습니다.

그간 월드투어에 집중하느라 국내에서 활동할 여유가 많지 않았던 방탄소년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해외 활동이 어려워지면서 다수의 광고에 출연하며 얼굴을 자주 내비쳤습니다.

이들의 1년 기준 광고 모델료는 약 50억 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맥도날드와 함께 ‘BTS 밀’을 선보인 이들은 해당 컬래버레이션으로 약 100억원을 지급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총 11개 광고 수익과 맥도날드의 모델료를 계산하면 올해 추정되는 이들의 광고 수익은 약 650억 원입니다.

2위는 명불허전 ‘CF퀸’ 전지현이었습니다. 전지현은 식품, 의류 등 여러 브랜드의 장수 모델로 활약하며 오랜 시간 광고계에서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올해 그는 15개 브랜드의 광고 모델로 나섰습니다. 전지현의 편당 광고료는 약 10억 원으로, 1년 기준 수익은 약 150억 원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3위는 최근 마블 영화까지 진출한 배우 박서준이 차지했습니다. 박서준은 총 14곳의 광고를 맡아 올해 98억 원의 광고 수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4위는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큰 인기를 얻은 배우 조정석이 선정됐습니다. 조정석은 11곳의 브랜드 모델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정확한 모델료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A급 모델로 광고료를 계산했을 때 올해 수익이 약 77억 원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5위는 6개의 브랜드 광고 모델로 활약하고 있는 축구선수 손흥민이었습니다. 그는 올해 광고 예상 수익은 약 60억 원이었습니다.

이어 6위는 광고계의 ‘핫 스타’로 떠오른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차지했습니다. 제니는 아시아 최초로 유명 청바지 브랜드의 글로벌 모델로 발탁돼 품절 대란을 일으킨 바 있으며, 명품 브랜드의 앰버서더로도 활약 중입니다.

그는 5개의 브랜드 광고 모델을 맡아 올해 수익이 약 50억 원으로 추정됐습니다.

7위는 올해 총 7개의 광고를 찍어 예상 수익 28억 원을 올린 임영웅이었으며, 8위는 영화 ‘미나리’로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상을 거머쥔 윤여정이었습니다.

윤여정은 7개 브랜드 모델로 활약, 예상 수입은 약 21억원입니다.

팬데믹인 상황에서도 연예인의 광고수입은 어마어마하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