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입니다’ 영탁이 불러준 번호로 수천명이 로또에 당첨됐습니다

가수 영탁 덕분에 팬 수천 명이 로또 복권에 당첨되는 신기한 일이 발생되어 화제입니다.

지난 10일 영탁은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곡 ‘전복 먹으러 갈래’의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이야기하며 특유의 입담을 자랑했습니다.

이날 영탁은 룰렛을 돌려 걸렸을 때만 음원 발표 전 선 공개 개념으로 신곡 1절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는데요.

혹시나 ‘꽝’에 걸리면 음원 공개가 실패로 돌아갈 수 있었지만 영탁은 두 번째 시도에서 ‘전복 먹으러 갈래’ 신곡 공개에 당첨됐습니다. 이어서 영탁은 연달아 세 번 연속 ‘전복 먹으러 갈래’가 당첨돼 1절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영탁의 남다른 기세에 DJ 김태균은 “로또 번호라도 불러주고 가야 할 것 같다”고 감탄하기도 했습니다. 마지막 거꾸로 돌린 룰렛 도전에서도 영탁은 히트곡 ‘니가 왜 거기서 나와’가 당첨되며 열광적인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잇따라 영탁의 곡이 당첨되는 등 좋은 일이 벌어지자 청취자들과 출연진도 로또 번호를 불러 달라는 요청이 쏟아졌습니다.

영탁은 “로또도 안 하고 똥 손”이라며 민망해 했지만, 성화에 못 이겨 보너스 번호를 포함한 숫자 7개를 추천했습니다.

당시 현장에서 영탁이 언급한 번호는 6, 17, 25, 33, 38, 41, 42 등 총 7개입니다. 라디오 방송이 끝나고서 12일 제1002회 로또 복권 당첨일 날 영탁이 불러 준 번호 7개 중 4개가 당첨 번호와 일치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날 영탁의 공식 팬클럽 ‘영탁이딱이야’에서는 영탁을 믿고 로또 복권을 구입했다가 당첨을 인증하는 글이 상당수 게재됐습니다. 각종 블로그, SNS 등을 토대로 합산해 보면 2천 여 명의 팬이 최소 1장 이상의 로또 4등 당첨의 행운을 얻은 것으로 추측됩니다.

영탁의 번호 덕분인지 제1002회 로또 4등 당첨복권은 15만5천여장으로 직전 회차 대비 1만5천여장이나 증가했습니다.

구입한 팬들은 최소 로또 4등(5만원)에 당첨됐고, 일부는 3등에 당첨된 이들도 여럿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일부 열혈 팬 중에는 영탁의 좋은 기운을 간직하고 싶다며 일가족과 친척들까지 영탁이 언급한 번호를 구입해 총 당첨금만 수천만원이 넘는 사례도 나온 것으로 전해집니다.

게다가 이날 로또 1~2등 당첨 사례가 영탁의 고향인 경북 안동에서 나오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영탁의 팬들 사이에서는 대박 행진이 이어졌지만, 정작 로또 당첨금을 수령하지 않겠다고 밝힌 이들이 나오는 해프닝도 벌어졌는데요. 영탁의 선한 기운을 평생 간직하고 싶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또한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영탁 덕분에 당첨이 이뤄진 만큼 당첨금을 활용해 지역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눔을 하겠다는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영탁의 팬들은 “가수 영탁님의 신곡 ‘전복 먹으러 갈래’가 대박이 날 좋은 기운이 팬들에게까지 전해진 것 같다”며 “영탁님이 앞으로도 승승장구하시고 선한 영향력을 팬들도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번 사태를 야기한 가수 영탁은 정작 평소 복권을 구입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이번 제1002회 로또 복권도 구입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연하게 불러준 로또가 당첨되다니, 팬들은 정말 기쁠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