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Business

“죽겠습니다 정말” 아무리 내려도 안팔려서 눈물난다는 지역

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있는 ‘범어센트럴푸르지오’ 전용 84㎡는 지난달 11억원에 거래됐습니다. 작년 마지막 거래인 13억3000만원(1월)보다 2억3000만원 내린 수준입니다.

같은 동에 있는 ‘e편한세상범어’ 전용 84㎡ 역시 지난달 7억5000만원에 매매됐는데, 지난해 마지막 거래인 8억2000만원보다 7000만원 넘게 하락한 수준입니다. 작년 신고가 10억3000만원에 비해선 2억8000만원 급락했습니다.

대구 외곽 지역에서는 집값 내림세가 더 두드러집니다. 동구 율하동에 있는 ‘율하휴먼시아12단지’ 전용 125.2㎡는 올 1월 6억원에 거래됐습니다. 지난해 12월 거래된 6억4100만원보다 4100만원 내렸습니다.

중구 대신동의 ‘대신센트럴자이’ 전용 84㎡는 지난달 6억원에 새 주인을 찾았는데, 작년 마지막 거래 6억4000만원(12월)보다 4000만원 떨어졌습니다. 지난해 최고가인 7억5000만원(2월)보다는 1억5000만원 하락한 수준입니다.

북구 칠성동2가에 있는 ‘오페라삼정그린코아더베스트’ 전용 84㎡도 이달 6억5000만원에 매매 계약을 맺었는데, 작년 8월 마지막으로 거래된 7억8000만원보다 1억3000만원 떨어졌습니다.

침산동에 있는 ‘침산화성파크드림’ 전용 84㎡는 지난달 5억4800만원에 팔려 지난해 마지막 거래인 6억4000만원(10월)보다 9200만원 낮은 가격에 거래됐습니다.

시장 전반에 확산한 침체 분위기와 집값 고점 인식 확산 등이 대구 집값이 주춤한 이유로 지목됩니다.

집값 부진 원인 가운데는 공급 폭탄도 있습니다. 부동산 정보제공 플랫폼 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대구에선 올해에만 1만9812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습니다.

작년 1만6904가구보다 더 늘어난 수준. △2023년 3만2623가구 △2024년 2만494가구 △2025년 4261가구 등 내년부터 2025년까지 공급된 가구 수만 5만7378가구에 달합니다. 2019~2021년 3년간 공급된 3만8047가구보다 1만9331가구(50.80%) 많은 수준입니다.

대구가 규제로 묶인 점도 집값을 끌어내린 이유로 꼽힙니다. 국토교통부는 2020년 12월 달성군 일부 지역을 제외한 대구시 전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었습니다.

심지어 수성구는 투기과열지구입니다. 규제지역이 되면 대출, 세제, 전매 제한 등에 제약을 받습니다.

당분간 이런 분위기가 계속될 것이라는 게 시장의 전망입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2월 셋째 주(21일) 기준 대구 집값은 0.13% 하락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셋째 주(15일) 이후 15주 연속 하락 중입니다. 올해 들어서만 0.59% 하락했습니다. 대구 8개 구(區) 집값이 모두 내림세입니다.

달서구가 1.01% 떨어져 낙폭이 가장 컸고 △동구 –0.74% △수성구-0.50% △중구 –0.48% △달성군 –0.40% △서구 –0.33% △남구 –0.29% △북구 –0.23% 등의 순입니다.

매물도 쌓이고 있습니다. 아파트실거래가 어플리케이션(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기준 대구 매물 수는 2만7041건에 달합니다. 연초 2만5782건보다 1259건(4.88%) 증가했고, 작년 같은 기간(1만8085건)보다는 8956건(49.52%) 늘어났습니다.

X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