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화부터 맨발까지.. 하이힐 벗어던진 여자연예인들

최근 여성 스타들의 스타일링에서는 무엇보다 편안함이 강조되는데요. 이러한 편안함은 특히 발에서 발견되곤 합니다.

운동화부터 맨발까지: 여성 스타들이 하이힐에서 그동안 수많은 여성 스타들은 작은 키를 보완하기 위해, 또는 스타일을 위해 높은 굽의 구두를 신어 왔습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보는 사람마저 불안하게 만드는 높은 굽의 구두를 거리에서 찾아보기 힘든데요. 하이힐의 빈자리는 운동화가 채웠습니다. 아찔함보다 건강을 택한 여성들에게 운동화는 대세가 됐죠.

최근 열린 청룡영화상에서 인기스타상을 수상한 배우 정유미는 흰색 롱드레스에 나이키 운동화를 신은 모습을 직접 공개했습니다. 시상식과 드레스, 나이키 운동화의 조합은 새로웠죠.

그가 실제 시상식 무대에서도 운동화를 신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완벽하게’ 준비된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한 배우가 이렇게 편안한 모습을 직접 공개한 것은 파격적이라고 할만 합니다.

384

하이힐 대신 나이키 운동화를 신은 정유미의 자연스러운 모습은 어느 때보다 그를 아름답게 만들어줬습니다. 정유미가 신은 모델은 나이키의 덩크 모델로 올들어 다시 유행하고 있습니다.

드레스에 나이키 운동화를 신은 여성 배우가 한 명 더 있습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스위트홈’의 박규영입니다. 박규영은 지난해 12월 인스타그램에 검정 드레스를 입은 자신의 모습을 찍어 올렸다. 그는 구두 아닌 나이키 운동화를 신었습니다.

해당 모델은 나이키와 지드래곤의 브랜드 피스마이너스원이 합작한 에어포스1 모델로 박규영의 인스타그램에 종종 등장하곤 합니다.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끝난 뒤 호아킨 피닉스와 루니 마라의 모습입니다. 시상식이 끝나고 계단에 걸터 앉아 채식 버거를 나눠 먹는 두 사람의 모습이 무척 친근하게 느껴지는데요. 사진작가 그렉 윌리엄스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이 흑백 사진 속 루니 마라는 드레스에 컨버스 운동화를 매치했습니다.

무대 위에 선 여성 스타들도 높은 구두에서 내려오기 시작했습니다. 가수 선미는 지난 2013년 솔로 데뷔 무대에서 ’24시간이 모자라’를 공개하며 아예 신발을 벗어던졌습니다. 맨발로 무대에 오른 선미는 남다른 춤선을 자랑했습니다. 그의 솔로 데뷔곡도 대박이 났죠.

최근 컴백한 가수 현아 역시 맨발로 무대에 섰습니다. 보디슈트를 입은 맨발의 현아는 지난 달 28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7번째 미니 앨범 타이틀곡 ‘아임 낫 쿨’에 맞춰 화려한 안무를 선보였습니다.

아름다운 여자들의 전유물이었던 하이힐, 이제는 하이힐에서 내려오면서 색다른 아름다움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