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진짜 대단하네” 데뷔후 40년, 음주사고 단 1번도 없었다는 인기 연예인의 특별한 비결

데뷔한지 40년이 넘었는데, 음주사고가 하나도 없는 연예인이있습니다.

그가 논란이 없는 이유는 특별한 비결 때문이라는데요, 무엇일까요?

코미디언 이경규가 40년 동안 음주운전을 하지 않았던 비결을 공개했습니다.

이경규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일 조심하는 건 음주운전”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내가 ‘양심냉장고’를 했기 때문에 정말 절대 안 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연예계에서 애주가로 유명한 이경규는 “술 약속은 집 근처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서만 잡는다”고 밝혔습니다. 음주운전을 할 환경을 애초에 만들지 않는 것입니다.

그는 “‘나대지 말자’는 게 소신이다. 섣불리 세상에 대해 글을 올린다든지 생각·시각을 드러낸다든지 하지 말자는 거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또 “고등학교 때 육교 위에 걸려있던 표어 ‘성실한 사람이 잘사는 사회’에 크게 감동한 적이 있다. 그렇게 살려고 한다”는 뜻을 드러냈습니다.

이경규는 과거 방송에서 음주에 대한 사랑을 일관되게 보여온 바 있습니다. ‘녹화 빨리 끝나고 술 한 잔?’이라는 뜻에서 입 앞에서 두 손가락을 까딱까딱하는 모습은 그의 시그니처와 다름없었습니다.

특히 그는 SBS ‘아빠를 부탁해’에서 “술을 적당히 먹으라”는 딸 예림의 부탁에 “적당히 마실 거면 술을 뭐하러 먹니?”라고 답해 큰 웃음을 줬습니다. 이 장면은 아직도 주당들 사이에서 회자될 정도입니다.

그럼에도 데뷔 41년 차를 맞은 이경규는 그동안 별다른 구설수나 스캔들에 휘말린 적이 없다. 그 이면에 존재하는 그의 철저한 자기 관리 능력이 돋보입니다.

스타들의 음주운전 사건이 빈번하게 터지고 있는 요즘, 이경규의 철저한 조심성을 모두 배워야 할 때입니다.

이경규는 지난 1981년 MBC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해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를 이끌며 1990년대 커다란 인기를 얻었습니다. ‘일밤’의 코너 중 ‘몰래카메라’가 특히 화제가 됐습니다.

또 MBC ‘이경규가 간다!’에서는 정지선을 지킨 이에게 냉장고를 주던 ‘양심냉장고’ 코너가 커다란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이경규는 이 프로그램으로 지난 1997년 MBC 방송 연예 대상을 차지했습니다.

이어 이경규는 2000년대에는 KBS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SBS ‘힐링캠프’, JTBC ‘한끼줍쇼’, 채널A ‘도시어부’ 등에 출연하며 계속해서 정상의 위치를 지켜왔습니다.

새로운 시도를 계속 멈추지 않은 그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찐경규’를 통해 새로운 웃음을 줬습니다. 또 지난 2020년 KBS 연예대상에 이어 2021년 SBS 연예대상에도 최고령 코미디언 후보로 노미네이트 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이라는 연예인 5명..누구?

📌 “덩치 큰 남자가 이상형” 연애 안하는 척하다가 10살 연상과 연애중이라는 논란 연예인

📌 “죽고싶다, 신혼집인데” 수억원대 전세사기 당했다는 유명연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