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하나도 안늙었네” 나이 50인데 아직도 30대로 보인다는 전원일기 막내 며느리..누구?

여러분들이 가장 오래 방영된 드라마를 꼽으라면 뭘 꼽으시겠나요? 아무래도 모두가 잘 아는 농촌생활을 주제로 한 전원일기가 대표적이겠죠.

그런데 여기서 막내로 나왔던 여배우의 놀라운 근황이 화제입니다. 지급부터 알아보겠습니다.

1980년부터 2002년까지 무려 22년이 넘는 기간 동안 방영되며 국민들의 사랑을 받은 국민 드라마 ‘전원일기’.

작품 속 주역들인 최불암, 김혜자, 고두심, 김용건, 김수미 등 이제는 원로배우라 불리는 이들 모두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하지만 최불암-김혜자가 연기한 김회장네 막내 며느리 ‘남영’을 연기한 조하나.

극중 자연스러운 생활연기와 소탈한 모습으로 활약했던 그는 드라마 종영 후 별다른 연기활동을 이어오고 있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조하나는 전라남도 진도에서 출생하여 전라남도 해남에서 잠시 유아기를 보낸 적이 있지만, 줄곧 전라남도 목포에서 성장하였습니다.

경기도 성남 계원예술고등학교 진학 이후에 서울로 이사하였으며, 계원예술고등학교 3학년이던 1989년 당시 빙그레 모델 선발대회에 호기심으로 우연히 응모했다가 1등을 차지했다고 합니다.

이후 1990년 연극배우로 데뷔하고 이듬해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정식 데뷔하였지만,

조하나는 계원여고를 졸업했고, 1990년 숙명여대 무용학과에 진학을 했습니다. 연예인 활동이 불가능했던 당시 숙명여대를 다니고 있었지요.

당시 대학 재학 중에는 연예 활동이 불가능하다는 학칙으로 인해 활동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2004년에 ‘조하나 춤자국’이란 팀을 결성하여 현재까지도 무용가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9년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을 통해 무려 17년만에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낸 조하나. 배우를 그만둔 뒤 무용가이자 교수가 되어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무형문화재 제17호인 ‘승무’의 이수자이기도 한 조하나. 연기와 무용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하는 상황이 왔지만, 어릴 때부터 무용을 해왔고 아이들을 가르쳐왔기 때문에 별다른 고민은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2004년 자신의 이름을 딴 ‘조하나춤자국’이라는 무용팀을 결성했으며, 현재 한양대학교 무용예술학과에서 교수로서 제자들을 양성하고 있는 조하나 배우.

‘골 때리는 그녀들’ 파일럿부터 FC 불나방의 멤버로 활약, 50대가 되었음에도 무용으로 다져진 탄탄한 체력과 순발력으로 ‘골 냄새를 기가 막히게 맡는다’며 칭찬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본업인 교수로서 학생들을 지도하기 위해 시즌 2 슈퍼리그를 끝으로 하차한 그는 최근 ‘회장님네 사람들’에 출연해 ‘전원일기’의 선배 배우들과 오랜만에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결혼전엔 절대안돼” 베게로 입막고 혼전순결 끝까지 참아낸 연예인

📌 “날때부터 배우네” 28년전 비행청소년 역할로 출연해 화제된 남자배우

오늘의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