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거면 결혼 왜한건데!” 결혼식 첫날밤부터 별거했다고 밝힌 역대급 비주얼 연예인 부부..왜?

전국민의 관심 속에 결혼한 역대급 연예인 부부가 있는데요. 이들이 첫날밤에 별거한 사연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05년 24세의 어린 나이로 원로 배우 연규진의 아들이자 배우인 연정훈과 결혼한 한가인. 당시 두 사람의 결혼은 큰 이슈였고 연정훈은 국민도둑 1호에 등극하게 됩니다.

배우로서 한창 전성기를 구가하던 시절 깜짝스러운 결혼 발표에 두 사람의 소속사에서도 결혼을 말렸다는 사실이 후에 연규진에 의해서 공개돼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아무래도 연기활동 외에는 별도의 방송 출연을 해본 적 없었던 한가인. 올해에는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신비로움을 벗어 던지고 특유의 털털한 매력으로 다시 사랑받고 있는 중입니다.

또 한가인은 연애시절의 비화도 공개한적이 있는데요. 한가인은 “1일 차, 2일 차, 3일 차 이런 식으로 편지를 쫙 꽂아서 케이크 모양으로 만들었다.

오빠 생일 때 오빠가 차를 좋아하니까 자동차 모양 케이크를 만들어서 오빠 나이랑 이름을 새겨 선물을 주기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다른 기억을 떠올리며 “오빠가 잠자리를 진짜 무서워한다. 그런데 내가 장난기가 많다. 차를 타고 가는데 잠자리가 본네트 위에 앉았더라.

그걸 잡아서 박스에 담아 선물해줬다”고 덧붙였다. 연정훈은 “파혼할 뻔했다”며 “옛날에 어렸을 때 잠자리한테 물렸다”고 설명했다. 한가인은 “잠자리를 진짜 싫어한다”고 거들었습니다.

한가인은 방송을 통해서 솔직한 가족사와 결혼생활에 대해서 공개하기도 하는데 최근 또 한 번 놀라운 사실을 공개했다. 결혼한 첫 날 밤 촬영때문에 남편과 보내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당시 드라마 ‘신입사원’ 촬영으로 바쁜 스케줄을 보낸 한가인. 결혼하는 날 당일에도 새벽 6시까지 촬영하고 겨우 3시간 자고 결혼식에 갔으며, 다음날에도 새벽 4시부터 촬영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신랑인 연정훈만 두고 촬영을 갔던 한가인.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연정훈이 많이 서운해했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반전! 어쩌다보니 남편에 대한 복수가 성공한 셈이기도 합니다.

무슨 얘기냐구요? 다름 아니라 한가인은 결혼식 전날 남편인 연정훈에게 너무 화가 나 결혼식을 취소할 뻔 했다고 합니다. 축가를 부르러 미국에서 온 지인과 연정훈이 너무 늦은 시간까지 술을 마셨던 것이죠.

결국에 촬영에 결혼식까지 잔뜩 예민했던 한가인은 연정훈에게 전화해 “내일 결혼취소하겠다고 기자회견을 하자”는 엄포를 놓았고, 연정훈이 한달음에 달려와 무릎을 꿇고 싹싹 빌게 만들어 무사히 결혼식을 마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또 한 방송프로에서 ‘노후의 꿈’에 대해 질문하자 한가인은 “남편이랑 시골 같은 데로 여행을 많이 다녔으면 좋겠다.

애들 다 학교 보내고 내가 할 일 다 책임감 있게 끝내고 나면 여행 많이 다니고 싶다. 조용한 데로. 그냥 손잡고 좋은 데 다니고 싶다”고 털어놨습니다.

👉 함께보면 흥미로운 뉴스 👈

📌 “아니, 너 여기 나왔어?” 알고보니 내이름은 김삼순에서 현빈 친구로 유명했다는 배우

📌 “대타가 로또다” 권상우로 대타로 영화 출연했다가, 대박나버린 경희대 4년 장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