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배우자와 첫만남 이후 “두 번째 만남에서 프러포즈하고 한 달 만에 혼인신고했다”는 배우의 아내! 대체 누구야?!

첫눈에 반하는 사랑을 믿으시나요? 아직도 운명적인 만남을 기다리는 중인 로맨틱한 어른이라면 이 스타를 주목하세요.

2015년 5월, 배우 봉태규는 사진작가 하시시박과 결혼에 골인했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점은 이들이 만난 지 5개월 밖에 되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심지어 결혼식 전에 두 사람은 이미 혼인신고를 마쳤습니다.

봉태규와 하시시박은 두 번째 만남에서 결혼을 약속하고, 만난 지 한 달 만에 혼인신고를 마쳤습니다. 두 사람은 지인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우연히 만나 첫 눈에 반했는데요.

남다른 첫 만남에서 불꽃이 튀었고, 이에 대해 봉태규는 “그날 집에 돌아와서 심장이 뛰어서 잠을 못 잤습니다. 그래서 두 번째 만난 자리에서 ‘나는 연애를 못하니까 결혼하자’라고 제안했습니다.”라며 첫눈에 반한 사연을 고백했습니다.

그는 또한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었는데, 그녀를 좋아해 미치겠다고 생각했습니다”라며 “그래서 뭐라도 말을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요즘 출연료가 얼마이고, 대출이 얼마이고, 어디에 살고 있는지 등 모든 것을 얘기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아내인 하시시박은 또한 과거 인터뷰에서 “두 번째 만남에서 프러포즈를 한 남편에게 망설임 없이 ‘YES’라고 답했습니다.”라며 “서로 그렇게 느낀 것이 기적 같다”는 말로 운명적인 사랑을 설명했습니다.

첫눈에 서로에게 반한 두 사람은 결혼 결심만으로는 부족했는지, 혼인신고부터 결혼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결혼 준비 중 반가운 임신 소식도 찾아와, 임신 3개월에 세 식구가 함께 결혼식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두 사람의 결혼식은 작은 카페에서 야외에서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해 열렸으며, 화려한 드레스가 아닌 하얀 원피스와 헤어밴드를 한 하시시박의 모습은 많은 예비신부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첫눈에 봉태규의 마음을 사로잡은 하시시박은 소박하면서도 센스 있는 결혼식 패션으로 여성들의 로망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소신 있고 당당한 태도로 이미 많은 여성들이 주목하는 워너비 스타이기도 합니다.

학창시절 영화감독을 꿈꾸며 학교 시스템에 불만을 가졌던 하시시박은 17살에 고등학교를 자퇴하고 혼자 인도 여행을 떠났습니다. 당시 인도에서 정한 예명이 ‘하시시’였고, 한국으로 돌아와 대학 입시를 준비하던 중 영화 ‘눈물’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하기도 했습니다.

그 후 하시시박은 런던 필름스쿨에서 대학원 과정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와 스튜디오를 열었습니다. 국내에서는 f(x), B1A4, 브로콜리 너마저, 얄개들, 3호선 버터플라이 등의 앨범 커버 사진을 진행하며 대중적으로 주목받았습니다.

하시시박의 몽환적인 작품 분위기와 함께 팬들의 사랑을 받는 것은 바로 그녀의 당찬 일상입니다.

특히 임신 중 만삭의 배를 공개한 사진이나 해변에서 둘째 딸에게 모유 수유를 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은 큰 화제와 함께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당차고 멋지게만 보이는 부부도 임신과 출산으로 부모가 된다는 것이 걱정과 부담으로 느껴질 때가 있었다고 합니다.

하시시박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임신하는 순간부터 커리어가 막을 내리는 것만 같아 걱정되고 조마조마했다. 아니라고 했지만 매 순간 불안했다”는 글로 당시의 심경을 솔직히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봉태규는 아내의 불안감을 해소하며, 아내가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고 내공이 쌓여 더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을 거라고 격려했습니다. 이는 현실로 이루어졌습니다.

공식 석상에서도 봉태규는 여전히 아내를 “하시시박 작가님”이라고 부르며, 가정에서는 아내이자 엄마이지만 개인적인 삶의 영역을 존중해주는 마음을 담아준다고 합니다.

이러한 봉태규의 존중과 배려 덕분인지, 하시시박은 결혼 이후 삶이 “세계가 바뀌었다기보다는 확장된 것 같다”라며 아들 시하와 딸 본비와 함께 네 가족이 된 현재가 둘일 때보다 배로 행복하다고 강조합니다.

봉태규 역시 아내에게 늘 존중받는 느낌이라며 만족하고 있다고 합니다.

봉태규와 하시시박 부부의 스몰 웨딩은 낭만적인 분위기 덕분에 많은 예비 신랑/신부들의 부러움을 샀지만, 실제로 결혼비용이 부족해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방식이었다고 합니다.

결혼 3년 만에 하와이로 뒤늦은 신혼여행을 떠난 것도, 전셋값이 모자라서 신혼여행을 미루지 않을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봉태규와 하시시박 부부의 SNS 사진 속 모습이 행복해 보이는 건, 화려하고 완벽한 일상이기 때문이 아니라, 자신들의 상황과 여건에 맞게 서로를 배려하고 맞춰가며 부부의 진심이 담겨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