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번호좀..” “저 중학생인데요?” 너무 노안이라 중학생때 직딩?!으로 오해받아 성인들이 대시했다는 여학생의 깜놀할 현재모습

중학생때 직딩?!으로 오해 받았죠“ 너무 노안이라 중학생때 직장인으로부터 대시까지 받은 여배우가 있어 화제입니다.

어릴 때 노안이면 나중에 동안된다는데,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요? 깜놀할 근황 알아보겠습니다.

노안배우의 정체

배우 임수향은 2009년 우연히 영화 4교시 추리영역 촬영장을 방문했다가 단역으로 데뷔했습니다. 대중에게는 2011년 드라마 신기생뎐으로 혜성처럼 등장해, 사실상 데뷔작으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당시 무명의 신인배우가 임성한 작가의 드라마에서 주연을 맡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특혜가 아니냐’는 시선이 존재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드라마가 방영되면서 연기력, 단아함, 도도함을 지닌 미모의 여대생 ‘단사란’을 잘 소화하며 호평을 받았습니다.

무려 2000대 1이 넘는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52부작 장편드라마 주연으로서 매력적 목소리와 자연스러운 대사처리, 안정적 발성 등 연기의 기본기에서 합격점을 받은 것입니다.

물론 신인 내지 ‘중고 신인’을 주연으로 자주 발탁하는 임성한 작가였기에 가능했던 일이긴 합니다. 신기생뎐 당시 캐릭터 특성상 말하는 속도가 다소 느리다는 목소리도 일부 존재했으나, 아이두 아이두와 아이리스 2를 거치며 그런 이야기는 사라집니다.

신기생뎐 전에 임수향은 단역 영화출연이 필모의 전부인 그야말로 ‘신인’이었지만 (이연희의 동생 역으로 출연한 파라다이스 목장은 신기생뎐과 같은 시기에 방영을 시작.) 사실 중학생 때 부터 배우의 꿈을 갖고 꾸준히 연기를 준비해 왔습니다.

중학생때 캐스팅

중학교 1학년 때 길거리 캐스팅을 받은 것을 계기로 처음 연기를 접하며 매력을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당시 일주일 앞으로 계획되어있던 ‘나홀로 미국 유학길’에 올라야 했습니다. 그런데 1년이 채 안 되어 ‘한국에서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위해, 부모님 반대를 무릅쓰고 고국으로 돌아옵니다.

이후 중2 때부터 주말마다 본가가 있는 부산에서 KTX로 서울을 오가며 연기 수업을 받았으며, 고등학교도 안양예고에 진학하여 연기를 전공합니다. 신기생뎐 오디션 당시에도 중앙대 연극영화과 재학 중이었습니다.

지난 2011년 방영한 SBS 드라마 ‘신기생뎐’의 여주인공 ‘단사란’ 역을 맡아 얼굴을 알린 배우 임수향은 ‘불어라 미풍아’,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닥터로이어’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데요.

임수향은 큰 키와 날씬한 몸매, 완벽한 미모를 가진 여배우로 많은 이의 부러움을 사고 있지만, 중학교 1학년 때부터 길거리 캐스팅을 받고 직장인이 아니냐는 말을 듣는 등 어린 시절 노안으로 겪은 스트레스를 언급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임수향녀 별명의 진실

임수향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mc들이 “예쁜데 노안인 여자를 ‘임수향녀’라고 한다던데”라고 하자, “중학교때 ‘직딩’이라는 소리를 들었다”며 “중학생때 직장인에게 대시도 받았다.

초등학생 땐 고등학생이 대시하더라. 정작 내 또래 남자아이들에겐 인기가 없었다”고 노안임을 쿨하게 인정하고 고충을 들려줬다. 이어 “지금도 10살 이상인 30, 40대 남자가 대시한다”며 “그래도 요즘 제 나이를 찾아가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그는 “요즘은 내 나이를 찾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중학교 때도 직장인 아니냐는 소리를 들었다”라며 “초등학교 때는 고등학생 오빠들이 대시하고 또래 친구들은 안 좋아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나이차가 좀 있는 사람들이 대시를 하느냐”라는 질문에 임수향은 “30~40대들이 대시한다. 팬들도 나이가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근황

한편 임수향은 지난 3월 종영한 MBC 드라마 ‘꼭두의 계절’ 이후 차기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최근 그는 자신의 SNS에 “세돌 수영가자”라는 글과 함께 미국의 한 고급 호텔에서 휴가를 즐기는 근황을 알려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 공개된 사진 속 임수향은 하얀 샤워가운을 입고 한 손에는 곰 인형을 든 채 시크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안겼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