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완전 소름돋는다” 방탄의 아버지, 방시혁이 천재라며 극찬한 11살 소녀의 깜짝 놀랄 근황

방탄의 아버지, 현재는 3대 연예기획사를 넘어서는 하이브의 대표 방시혁, 그런 그가 아끼던 11살 소녀가 있습니다. 바로 ‘위대한탄생’이라는 프로그램에서요 위대한 탄생은 화제가 된 슈퍼스타K 이후 나온 MBC의 경연 프로그램입니다. 위대한 탄생 1기는 5화 만에 시청률 1위로 나타나는 등 큰 인기를 끌었지만, 2기, 3기는 큰 인기를 끌지 못했죠.

심지어 3기에서 화제를 모았던 한동근은 우승했음에도 가수 데뷔에 실패했습니다. 시청자 자체가 너무 적어 인지도가 바닥에 가까워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우승자보다 더 인기인 참가자

반면 우승자보다 깊은 인상을 남겼던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방시혁이 한눈에 반했던 11살 소녀도 그중 하나죠. 방시혁이 유난히 탐냈던 소녀는 11살 나이라고 믿을 수 없는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이 작은 소녀가 9년이 지난 지금, 한 명의 성인이 되어 근황을 전했습니다. 과연 어떤 모습으로 성장했을지, 함께 알아보시죠.

BTS의 아버지, 방시혁은 위대한 탄생 1기 심사위원이었습니다. 해당 프로그램이 방영될 당시 방시혁은 참가자들에게 냉정하면서도 철저한 평가를 해 ‘독설가’로 유명세를 떨쳤는데요. 그러나 한창 날 선 그의 마음을 단번에 훔친 참가자가 등장했습니다.

딸처럼 아끼네

당시 11살 초등학생이었던 김정인입니다. 김정인은 어떤 기교도 없이 조쉬 그로반의 노래를 연달아 불러 심사위원의 호평을 받았죠. 특히 방시혁은 김정인의 노래를 듣고 “소름 돋는다. 타고난 박자 감각이라고 밖엔 말할 수 없다”라며 그녀의 재능을 연신 추켜세운 바 있습니다.

만장일치로 통과했던 김정인이지만, 결국 우승까진 가지 못했습니다. 무대에서 너무 긴장한 탓에 도입부에서 실수를 한 것이죠. 초반 가사를 잊어 시작을 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무대가 중단되는 사태까지 번졌습니다. 두 번째 무대에선 완벽한 무대를 선보였죠. 하지만 첫 번째 실수가 치명적이었던 터라 결국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방시혁이 격하게 아낀 이유

탈락했지만 그 재능을 높이 산 방시혁은 김정인과 함께 2011년 5월 가족 노래 ‘고마워요’를 깜짝 공개합니다. 큰 인기를 얻었죠. 이후 김정인은 서울 예술고등학교에 입학해 한국 성악콩쿠르 31회에서 2위, 32회 1위를 차지하고 성정 음악콩쿠르, 한미 음악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하며 여전한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마음이 힘든 사람들을 음악으로 치유해 주고 싶다는 소망이 있다는 김정인은 지난 2020년 서울대 성악과에 입학했는데요. 지난해 8월 유튜브를 통해 대학생이 된 그녀의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대박난 최신근황

서울대학교 미식축구부 ‘그린테러스’의 공식 유튜브 계정에는 ‘위대한 탄생 꼬마 김정인의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는데요. 해당 영상에서 김정인은 “친구 두 명과 함께 미식축구부 매니저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친구와 함께 쇼핑을 하거나 동아리 MT에서 즐거워하는 모습 등 그녀의 소소한 일상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는데요.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 어린 꼬마가 벌써 성인이라니”, “나만 나이를 먹는 게 아니었네”, “서울대를 갔다니 대단하다”등 오랜만에 접한 그녀의 소식에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