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진짜 소름돋는다” 일주일에 4번이나 SM에 캐스팅됐던 소녀의 충격적인 현재모습

현재 탑스타가 된 연예인들 중에는 길거리 캐스팅으로 데뷔를 하게 된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의 공통점은 어릴 때부터 남다른 외모와 포스 등을 갖췄다는 점인데요.

이번에 소개해드릴 스타 역시 눈에 띄는 외모로 SM에서 무려 일주일동안 4번이나 캐스팅 당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배우입니다.

일주일에 4일?

이 사연의 주인공은 바로, 소녀시대 멤버 수영인데요.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 백화점에 옷을 사러 갔다가 SM 관계자에게 눈에 띄어 처음으로 캐스팅을 당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그 날이 화요일이였다고 했는데요. 이후 수, 목, 금요일까지 일주일 만에 4번이나 연예인 제의를 받았다고 합니다.

그것도 모두 SM의 다른 관계자였다고 했는데요. 그래서 수영은 “이 회사(SM)와 뭔가 인연이 있나보다 싶었죠”라고 생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진짜 뽑힐만하네, 일본에서 일어난 일

4번의 제안을 받은 수영은 오디션에서 바로 합격하게 되었고 그렇게 해서 연습생 생활이 시작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바로 일본으로 넘어가서 한일 양국 여자 걸그룹 멤버를 뽑는 오디션 프로에 참가해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합니다.

당시 지원자는 총 1만 5892명이나 되었다고 하죠. 그래서 소녀시대가 되기 전 3년간 일본에서 ‘듀오 Route O’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수준급의 일본어 실력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엄친딸?!

뛰어난 춤실력과 탄탄한 가창력 덕분에 데뷔 이래 한번도 실력 면에서 논란이 됐던 적이 없는 소녀시대 수영은 알고보면 금수저 집안 출신이기도 합니다.

tvN 예능 ‘명단공개’에서 연예계 진짜 상속자들 7위에 오른 수영의 아버지는 서울대 공대 출신으로 실명퇴치운동본부의 회장직을 역임하였다고 보도되었습니다.

우월한 미모를 겸비한 수영의 어머니는 성악을 전공했고, 할아버지는 ‘예술의 전당’ 건설 과정에 참여했던 유명 건설 회사의 대표였다고 하는데요. 그의 친언니 최수진은 숙명여대 중어중문학과를 전공하고 지금은 유명한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에 있습니다.

10년째 열애중 결혼소식 근황?!

정경호와 소녀시대 수영은 무려 10년 동안 공개 연애를 해 온 커플입니다. 서로에 대한 언급을 피하지도 않고, SNS에서 장난스런 코멘트들을 주고받기도 하죠.

심지어 최근 정경호는 수영이 진행한 V LIVE 방송을 실시간으로 보며 댓글을 남기며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정경호가 출연한 영화 〈압꾸정〉 관련 인터뷰 자리에서는 결혼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무탈하게 잘 만나고 있는 커플이라 결혼 계획에 대한 질문도 있었어요.

정경호는 “때가 되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만 서로 아직은 구체적으로 (결혼) 이야기를 하지는 않는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공개 연애 관련) 사람들 눈을 많이 의식하지 않는다. 시간이 오래 지났고 많은 추억, 많은 이야기를 (수영과) 10년 동안 나눠왔다. 서로에게만 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는데요.

“따지고 보면 이 친구(수영)랑만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라고 덧붙였고요. 10년 동안 연인이자 친구, 같은 일을 하는 동료로서 더욱 두터워진 두 사람의 관계가 느껴지는 대목이었죠.

배우로서의 대화는 서로 배려하는 차원에서 조언이나 평가 보다 응원을 하는 정도입니다. 수영은 〈압꾸정〉 VIP 시사회에도 참석했는데, ‘재미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하네요.

의외의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수영과 정경호 모두 음식을 많이 먹지는 않을 것 같아 보이는데요. 사실 정경호는 ‘소식좌’고, 수영은 대식가였다고 해요. 이에 대해 정경호는 “그분(수영)을 좋아했던 이유 중 하나가 정말 많이 먹는 거였다”라고 털어놨죠.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