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일일 알바하시나요?” 탕후루 사건에..하하와 김대희의 놀라운 입장 발표

최근 논란이된 탕후루 사건, 기억하시나요?

해당 매장의 오픈을 앞두고 일일 알바생 논란이 있었는데요.

하하와 김대희가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하하 김대희 입장 발표

방송인 하하와 개그맨 김대희가 유튜버 진자림의 ‘상도덕 논란’에 연루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하하 측이 이를 부인하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하하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하하 PD’에서는 지난 18일, 진자림이 개인 방송에서 언급한 탕후루 가게 일일 알바 명단에 하하가 포함된 것과 관련하여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하 PD’ 측은 하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사실을 보도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으며, 사전에 어떠한 협의도 이루어지지 않았음을 알렸습니다. 또한, 이와 관련된 내용은 진자림 측에도 이미 전달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하하 PD’ 측은 콴엔터테인먼트와 하하는 이 사건과 관련하여 어떠한 활동 계획도 없다고 명확히 했습니다. 또한, 현재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인해 많은 추측성 댓글이 달리고 있어, 더 이상의 무분별한 억측과 악의적 비방을 삼가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상도덕 논란

유튜버 진자림이 자신의 채널을 통해 탕후루 가게 개업 소식을 전한 후, 그의 가게가 기존에 존재하는 탕후루 가게 바로 옆에 위치할 것이라는 정보가 알려지면서 ‘상도덕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 논란은 기존 가게의 손님을 빼앗는 것이 아니냐는 문제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진자림은 또한 자신과 친분이 있는 하하, 김대희 및 다른 유명 인터넷 방송인들을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고용하고자 하는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그는 “탕후루 유행이 지나긴 했지만, 탕후루를 너무 좋아해서 안 해보면 후회할 것 같았다. 걱정되긴 하지만 그래도 망하는 것도 경험”이라며 자영업자들을 기만하는 것처럼 보이는 발언을 해 논란을 가중시켰습니다.

하하와 김대희에 몰려간 네티즌

네티즌들은 하하와 김대희에게 “형 탕후루 하지 말아줘 형도 소상공인이잖아 제발”, “탕후루는 건널 수 없는 강”, “탕후루 가게 가면 나락이다”라며 걱정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러한 여론에 진자림은 18일 자신의 창업 과정에 대한 미숙함을 인정하며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진자림 사과문

진자림은 “제가 탕후루 가게 창업을 함에 있어 기본적으로 상품의 특징에 따라 상권 내에서 수요가 얼마나 되는지, 주변 상권은 어떻게 형성되어 있는지, 저의 창업으로 인해 발생될 수 있는 긍정적 또는 부정적 요소들은 무엇인지 깊게 고민하지 못한 상태로 창업을 진행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로 인해 왕가 탕후루 사장님의 생업에 좋지 않은 영향을 드릴 수 있다는 사실을 놓친 것이 자신의 불찰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진자림은 또한 “저의 창업으로 누군가에게 피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인지한 상태로는, 저의 가게를 방문해주시는 분들도 즐거운 마음으로 가게를 방문해주실 수 없을 것이고, 저 역시 즐거운 마음으로 가게를 운영할 수 없다는 판단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모든 걸 떠나 이로 인해 왕가탕후루 사장님을 비롯해 선의의 분들에게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음을 충분히 공감하고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오픈을 예정하고 있었던 저의 탕후루 가게는 오픈을 ‘일단 중지’할 예정이며,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현재 위치에서는 가게를 오픈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하 측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하하PD입니다

최근 진자림님의 개인방송에서 탕후루 가게 일일 알바 명단에 하하님이 언급된 건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하하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은 보도를 통해 처음 접했으며, 사전에 전혀 협의되지 않은 내용임을 알려드립니다.

본 내용은 진자림님측에도 저희의 입장을 전달드린 상태입니다.

추가로, 저희 콴엔터테인먼트와 하하는 이와 관련된 어떠한 활동 계획도 없음을 밝히는 바입니다.

현재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너무 많은 추측성 댓글이 달리고 있어, 더 이상의 무분별한 억측과 악의적 비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