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정말 안타깝다” 13년간 1원한장 못받은 김완선, 더욱 충격적인 과거 공개했다

얼마전 과거에 잠적했던 이유를 밝혀 모두를 안타깝게 했던 김완선,

그녀가 최근에 지난시절의 어려움을 호소해 화제입니다.

과거 고백

가수 김완선이 과거 어려웠던 시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유튜브 채널 ‘슈퍼마켓 소라’에 김완선이 게스트로 출연하여 이소라와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소라는 학창 시절 김완선의 팬이었다며 자신을 김완선의 열렬한 팬, 신도라고 부르며 애정을 표현했습니다.

그녀는 “청소년 시절 완선 씨는 제 삶의 방향을 제시해 주는 롤모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완선을 처음 본 순간에 대해 이소라는 “어떻게 저런 독특한 여성이 등장했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음악도 훌륭한 아티스트들로부터 영향을 받았나요?”라고 물었습니다.

김완선은 과거 자신이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털어놓으면서도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감사한일

“지금 돌이켜보면 이모에게 정말 감사한 것이 있어요. 얼마 전 미국 롤링스톤에서 한국 음악 100곡을 선정했는데,

제 곡을 작곡해주신 세 분, 김충훈 선생님, 이장희 선생님, 신중현 선생님이 모두 이름을 올리셨더라고요.

심지어 제 노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도 포함되어 있어서 정말 뿌듯했어요.”

이어 김완선은 연습생 시절의 열정에 대해 회상했습니다.

“연습생 때는 정말 많은 것을 했어요. 눈을 뜨는 순간부터 잠들기까지 배우는 것이나, 인순이 언니 일을 돕는 것 등, 계속 바쁘게 살았죠.

그런데 데뷔하기 전까지는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어서 하나도 피곤하지 않았어요. 그 시간이 정말 즐겁고 행복했어요.”

하지만 데뷔 후의 생활은 김완선이 기대했던 가수의 삶과 달랐습니다.

행복하지 않았던 이유

“데뷔 후에는 제가 원하던 가수의 생활이 아니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 곡으로 1년 동안 활동하면서 같은 노래를 하루에 12번씩 불러야 했는데, 그러다 보니 나중에는 더 이상 감정을 느끼지 못했어요.“

김완선은 과거 어려웠던 시절에 대해 솔직한 마음을 공유했습니다.

13년간 매너지였던 이모, 무려..

지난해 2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하여 13년 동안 매니저로 일했던 이모가 약 1,300억 원의 수익을 편취해 이모부의 빚을 갚는 데 사용하고,

본인은 정산금을 단 1원도 받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김완선은 “이모는 정말 뛰어난 프로듀서였어요. 지금도 그런 사람을 찾기 어려울 거라고 생각해요. 혼자서 많은 일을 해냈죠.

음악적인 프로듀싱은 물론, 매니지먼트까지 모두 담당했어요.

이모 역시 과거에 키우던 가수에게 배신을 당한 트라우마가 있었죠”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녀가 성장하지 못했던 이유

“그래서 나를 항상 곁에 두고, 누구와도 대화하지 못하게 하며, 내가 자립하고 성장하는 것을 억제했어요.

그로 인해 너무 힘들어서 빨리 이 환경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만 했어요.

그러다 보니 시간을 허비한 것 같아요. 지금 돌이켜보면 그게 제일 안타깝습니다.”

“일하는 기계였다”고 자신을 표현한 김완선은 “운이 별로 좋지 않았어요. 제 옆에는 그다지 나에게 친절한 사람이 없었죠”라고 언급했습니다.

근황

또한, 김완선은 “은퇴 후 용인으로 이사 간 지 벌써 10년이 됐어요. 그곳으로 이사 가면서 저는 모든 인간관계를 끊었어요.

마치 잠수를 탄 것처럼요. 하지만 그 결정이 너무 좋았습니다. 저는 이렇게 생각해요.

굳이 제게 어울리지 않는 인간관계에 애쓰기보다는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이 훨씬 낫다고요.

언젠가는 좋은 사람이 나타날 때가 되면 알아서 나타날 거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