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지고도 왜 웃었나요?” 역대급 졸전 클린스만, 패배후 미소에 황당해명

지금 웃음이 나와?

역대급 졸전 탈락에도 클린스만, 미소지은 이유가..

역대급 졸전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7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023 아시안컵 4강전에서 요르단에 0-2로 패배했습니다.

후반 8분 알나이마트에게 첫 골을 내주었고, 이후 후반 21분 알타마리에게 두 번째 골을 허용하며 경기가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이 패배로 한국은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기회를 놓치게 되었습니다.

이날 경기는 최악의 경기력을 보였습니다. 한국 대표팀은 승리는커녕 단 하나의 유효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습니다. 이러한 경기 결과에 국내 축구 팬들의 분노가 극에 달했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사임 의사를 밝히지 않고 더 강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만들겠다는 목표를 강조했습니다.

내가 왜 웃었냐면..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경기 결과는 실망스럽지만, 요르단이 승리할 만 했다.

요르단이 보여준 투쟁심과 경기력을 보면 결승에 진출할 자격이 있었다”라며 요르단을 칭찬했습니다.

우승이라는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고 책임을 지려는 의사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클린스만 감독은 “어떠한 계획도 없다.

한국으로 돌아가 잘 분석해서 앞으로의 경기들을 더 잘 준비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사실상 사임 의사가 없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또한 경기 후 미소를 지은 것에 대해 클린스만 감독은 “상대가 좋은 경기력으로 승리했다면 축하하는 것은 당연하다”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이번 패배에 실망했고 화가 난다. 더욱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라고 경기에 대한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