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와 이건 너무 대박이다” 제작진한테 감쪽같이 속아서 작품 찍었던 여배우의 깜놀할 최후

제작진에 속아서 드라마를 촬영했다고 밝힌 여배우가 있습니다.

나중에는 화가 날 정도였다는데..이 여배우 누구일까요?

최근 안방복귀한 여배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마스크걸’의 제작 소식이 전해지고, 특히 고현정이 출연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이후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지난해 공개된 ‘마스크걸’에서 고현정은 마지막 2회차에서야 본격적으로 등장하여, 특유의 카리스마와 밀도 있는 연기로 시리즈를 완벽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이로 인해 대중으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 7회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시리즈에서 ‘천하의 고현정’이 놀랍게도 제한된 비중으로 출연해 놀라움을 주었습니다.

작품 중간하차가 좋아요

고현정은 최근 정재형의 ‘요정재형’에 출연하여, 작품을 처음부터 끝까지 이끌어 가는 것이 매우 힘들다고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그녀는 적게 나오면서도 주목받는 것이 좋다고 유머러스하게 답변하여 공감과 웃음을 동시에 선사했습니다.

이러한 태도는 그녀의 과거 경험을 돌아보면 이해가 됩니다. 2009년 MBC 드라마 ‘선덕여왕’에서 미실 역을 맡아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생애 첫 연기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원래 25회차에서 작품에서 퇴장할 예정이었습니다.

이전까지 중도 하차하는 경험이 없었고, 부담 없이 출연을 결정했지만, 실제 촬영 과정에서는 예상보다 오랜 시간 촬영하게 되어 부담감을 느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25회차에서 하차한다는 사실에 다른 배우들이 느낄 힘듦을 걱정했습니다.

하지만 20회가 지나도록 퇴장할 기미가 보이지 않을 때, 고현정은 자주 “미친 거 아니야?”라고 말하며 답답함을 표현했습니다.

아니 왜 안끝나!

그녀는 그때부터 자신의 이미지가 세고 막말하는 것으로 비춰졌다고 회상했습니다. 애초에 약속된 25회차가 아니라 50회차에서야 그녀가 드라마에서 퇴장하게 되었습니다.

17~18kg에 달하는 가발과 장신구들을 착용하고 촬영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그녀는 밝혔습니다. 드라마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장신구 협찬이 더 많이 들어왔고, 이는 촬영을 더욱 힘들게 만들었습니다.

해피엔딩, 그리고

이러한 어려운 조건 속에서도 고현정은 작품에 최선을 다했고, 그 결과 드라마는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주연이 아닌 조연이자 악역임에도 불구하고 연말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고현정은 자신이 많은 작품을 하지 않는 이유가 까다로워서가 아니라, 제안이 잘 들어오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녀는 앞으로 더 많은 작품을 통해 자주 대중과 만날 수 있기를 바라며 포부를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