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아니 이게 누구야?” 소녀시대 윤아 닮은꼴로 리틀 윤아로 불리던 소녀의 최신근황

소시 윤아, 모르는 사람이없죠.

그런데 여기 리틀 윤아로 불리며 스타덤에 오른 소녀가 있습니다.

대체 누구일까요?

2016년 데뷔

2016년 영화 ‘우리들’로 화려한 데뷔를 시작으로, ‘왕은 사랑한다’에서 ‘리틀 윤아’로 불리며 관심을 받게 된 배우 이서연이 드라마와 예능을 오가며 끊임없이 역할을 소화해나가고 있습니다.

JTBC 드라마 ‘닥터 차정숙’에서는 미대 입시를 꿈꾸는 주인공의 딸 역을 맡아 감동적인 연기를 선보였는데, 이 드라마는 20%에 육박하는 높은 시청률로 종영하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 소감을 토로할 때, 이서연은 마음에서 온 성원에 감사함을 표현했습니다.

현재는 대학생

또한 이서연은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세 자녀의 엄마인 가수 별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으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그녀는 이른 나이부터 연기에 도전하며 동시에 이화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에 재학 중이라고 밝혔는데, 학업과 연기를 함께 소화해내는 열정적인 모습으로 많은 이들의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서연은 카페와 과외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현실적인 대학 생활을 경험하고 있음을 고백해, 그녀의 다재다능함과 노력파 이미지를 한층 더 강조했습니다.

배우들마다 칭찬

‘닥터 차정숙’의 선배 배우인 명세빈은 이서연의 엘리트한 모습을 강조하며, 드라마 회식 중에도 팀플레이 과제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노력과 팀워크에 대한 이서연의 근면한 태도는 ‘편스토랑’ 출연진들로부터도 큰 칭찬을 받았습니다.

이서연은 자신의 연기 경력과 학업,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통해 깊고 넓은 생각의 폭을 가진 인물이 되고자 하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그녀는 연기뿐만 아니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다른 사람들의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싶다는 꿈을 품고 있습니다.

이서연의 열정과 다양한 활동은 그녀가 단순히 연기에만 그치지 않고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물로 성장해 가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그녀의 앞으로의 활약에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