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건 몰랐네” ‘원빈조카’로 유명했던 여배우, 깜놀할 근황 전했다

이건 진짜 몰랐네?

무려 9살 시절, 원빈의 조카로 유명했던 배우가 있습니다.

대체 누구일까요?

새로운 출발

김희정이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 계약을 맺고 새로운 출발을 알렸습니다. 김희정은 2000년 KBS 드라마 ‘꼭지’로 데뷔하여 ‘국민 조카’로 알려지며 대중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 이후로도 다양한 작품에서 성인 배우로서 성공적인 변신을 이루며 그녀의 연기력을 꾸준히 인정받아왔습니다.

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의 이주래 대표는 김희정의 가입을 환영하며, 그녀의 자연스러운 매력과 강한 연기력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김희정은 “새로운 곳에서 시작하게 되어 감사하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습니다. 또한, 그녀는 카포에라 동아리 활동 및 대회 우승 등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의미 있는 경력을 쌓아왔습니다.

현재 그라두아두 등급을 보유하고 있는 그녀의 이러한 다재다능함이 연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됩니다.

활발한 활동

최근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며 폭넓은 팬층을 확보한 김희정은 MBN의 새 드라마 ‘니캉내캉’에 출연을 확정했습니다.

‘니캉내캉’은 부산 동구의 일상을 그린 드라마로, 허영란과 이원의 이야기를 통해 현실 속 웃음과 희망을 전할 예정입니다.

원빈조카

한편 지난 1999년 아역배우로 데뷔한 김희정은 KBS 2TV 드라마 ‘꼭지’에서 원빈의 조카로 출연해 강한 인상을 남겼다. 최근에는 드라마 ‘스폰서’와 SBS ‘골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했습니다.

김희정은 최근 방송된 ‘랜선뷰티’에 출연해 ‘원빈 조카’ 시절에 대해 “9살 때라 디테일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멋졌던 것 하나는 기억나요”라며 “저에게 정말 너무 잘해 주셨고, 쉬는 시간마다 ‘1일 1숨바꼭질’을 해 주셨다”고 떠올린 바 있습니다.

김희정은 ‘맛있는 연애’, ‘천년째 연애중’, ‘리턴’, ‘진심이 닿다’, ‘달이 뜨는 강’, ‘스폰서’, ‘니캉내캉’ 등의 드라마와 영화 ‘라방’, ‘부기나이트’, ‘한강블루스’, ‘나는 공무원이다’, ‘멋진 하루’ 등에 출연하여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습니다. 그녀의 새로운 도전과 변화에 대중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