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보자 마자 운명직감” 서로 만난지 한달만에 장인어른한테 인사하러간 상남자 유명인

보자마자 직감했죠

만난지 한달만에 장인어른께 인사를 가버린 레전드 유명인이있습니다.

대체 누구일까요?

어느덧 14년

1세대 팝핀 댄서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악인 부부가 결혼 14년차를 맞이하며 여전히 신혼처럼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팝핀현준은 아내 박애리와의 첫 만남을 추억했습니다.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서는 ‘삼겹살집에서 춤추고 노래 부르는 흥부자 부부 (feat. 팝핀현준, 박애리)’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팝핀현준과 박애리는 MC 김대희와 함께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서로다른 매력

김대희는 판소리 명창인 박애리와 현대 댄서인 팝핀현준이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 궁금해하며, 두 사람의 상반된 매력에 대해 감탄했습니다.

팝핀현준은 “서로 극과 극의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어서 그런 차이가 우리를 이끌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했습니다.

박애리는 “국립극장에서 활동하던 중, 특별히 팝핀현준이 캐스팅된 작품에 참여하게 되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녀는 “팝핀현준을 처음 만났을 때, 그가 너무나 순수하고 예의 바른 청년으로 인사를 하는 모습에 매우 인상 깊었다”고 추억했습니다.

박애리는 “공연 후에는 다시 만나지 못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팝핀현준이 안부를 묻는 메시지를 보내왔다”며 두 사람이 연인으로 발전한 계기를 공유했습니다.

팝핀현준은 “박애리를 처음 본 순간, ‘이런 여자와 결혼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신의 사랑을 표현했습니다.

결혼하겠습니다

두 사람은 만난 지 한 달 만에 각자의 부모님께 인사를 드렸고, 팝핀현준은 “장인어른을 만나러 목포에 갔을 때, ‘우리 애리가 마음에 드냐’고 물으셨다”고 회상했습니다.

댄스 멘토로 이주노에게서 댄스를 배운 그는, 1999년 월드힙합페스티벌을 통해 이름이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jtL의 ‘a better day’ 안무 및 백업 댄서로 활동하며 대중에게도 잘 알려진 그는, 현재까지도 스트릿댄스를 널리 알리며 활발히 활동 중인 스트릿댄스계의 살아 있는 전설입니다.

근황

가끔씩 부인 박애리 씨와 함께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여 부부 콤비로 환상적인 무대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박애리가 한복을 입고 국악 버전으로 노래를 시작하면, 간주 부분이나 곡 중간에 팝핀현준이 자신의 안무팀과 함께 등장하여 백댄서들과 다양한 안무와 동작으로 눈부신 퍼포먼스를 선보입니다.

국악과 팝핀이라는 고전과 현대 예술의 결합은 처음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곡의 테마에 맞춰 정교하게 구성된 안무 덕분에 오히려 아름다우면서도 매혹적인 조화를 이루어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