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엇 번호좀!” 길가는데 너무 예뻐 무조건 번호따였다는 여고생의 놀라운 현재

길가면 무조건 번호따인 여고생

훤칠한 키에 독보적인 미모로 길가던 종종 번호를 따이던 여학생이 있었습니다.

지금 그녀는 어떻게 지낼까요?

진정한 000레전드

대한민국에서 독보적인 명성을 자랑하는 치어리더인 박기량은 진정한 레전드입니다. 2007년부터 시작해 올해까지 이르는 활약으로 치어리딩을 대중에게 알렸습니다.

그녀의 아름다운 외모와 뛰어난 실력은 그야말로 눈부신데요. 높이 176cm의 슬림한 체형과 아름다운 얼굴로 학창 시절부터 연예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톱스타들만 맡는 소주 광고 모델로도 활약했는데, 이는 그녀의 인기와 명성이 얼마나 높았는지를 보여줍니다.

안해요

그러나 박기량은 연예계 데뷔 제의를 거절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서울이 너무 멀었기 때문입니다. 당시 그녀는 연예인이나 모델이 모두 서울에서 활동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연예계 데뷔에 대한 생각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수많은 연예계 인사들이 그녀를 만나고 싶어했지만, 박기량은 치어리더로서의 활동을 선택했습니다. 그녀는 신동엽에 의해 유명한 남성 아이돌들과의 만남을 제안받기도 했으며, 김숙 역시 연예계 관계자들이 그녀와 전속 계약을 맺고 싶어했다고 밝혔습니다.

수많은 거절 그러나

2016년에는 ‘Lucky Charm’을 발매하며 뒤늦게 음악계에 발을 들였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박기량은 가수로서의 데뷔를 시도했지만 성과는 예상과는 달리 좋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이후 자신이 모은 20억 원 가량의 돈을 모두 썼다고 밝혔으며 이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30대 중반으로 접어든 현재, 박기량은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서울 SK 나이츠,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 두산 베어스, FC 서울 등 여러 팀의 치어리더로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근황

이제 30대 중반이지만, 그녀의 체력은 여전히 생생합니다. 후배들에게도 “10년 전과 비교해도 변함이 없다. 철인 3종도 뛸 수 있는 체력, MZ와 붙어도 지지 않는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그녀는 베테랑 치어리더로서 자신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