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진짜 천재맞네” 만 16세에 중앙대 연극영화과 붙어버린 소녀의 깜놀할 근황

이정도면 연기천재다

만 16세의 나이에 중앙대 연극영화과를 합격한 소녀가 있습니다.

정말 레전드인데요. 누구일까요?

아역배우 출신

2012년 채널A 드라마 ‘굿바이 마눌’로 데뷔한 아역배우 이레는 여타 아역배우들과 같이 키즈모델로 출발하여 자연스럽게 배우의 길로 나아갔습니다. 그 후 이레는 2013년 이준익 감독의 영화 ‘소원’을 통해 스크린에서도 데뷔하며 주목을 받았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풍부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 그녀는 2014년 제4회 베이징국제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등 놀라운 업적을 이루었습니다. 태어난 해가 2006년으로, 단 8살의 나이로 해외 영화제에서 수상한 것은 이레의 놀라운 기록 중 하나입니다.

영화제까지

이듬해에는 영화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으로 마리끌레르 영화제 영화신인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습니다. 이후에는 연상호 감독의 작품인 ‘반도’와 ‘지옥’에서 뛰어난 연기로 다시 한 번 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이레는 어린 나이에도 끊임없이 발전하는 연기력을 보여주며 대중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해 왔습니다. 작품마다 그녀의 성장하는 연기력은 관객들에게 감탄을 자아내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해, 만 16세의 나이로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에 합격하고 입학했다는 놀라운 소식을 전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연예계에서 활약하며 여러 번의 전학을 거친 이레는 최종적으로 한국국제크리스천스쿨로 전학하였습니다. 이것은 학력으로 인정되지 않는 대안학교였습니다. 그러나 그녀는 중퇴 후에 초·중·고 검정고시를 통해 빠르게 대학교에 진학하였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뛰어난 연기력과 존재감을 보여준 이레는 이제 대학에서 보다 심도 있는 연기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어엿한 배우

아직은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이레는 배우로서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작년에는 tvN 드라마 ‘무인도의 디바’에서 박은빈이 연기한 ‘서목하’의 아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났으며, 올 초에는 영화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의 레드카펫을 밟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제1회 호치민 국제 필름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되어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데, 이외에도 영화 ‘사흘’과 ‘드림즈’, 그리고 드라마 ‘이상한 과자가게 전천당’과 ‘지옥’ 시즌 2 등이 줄줄이 공개를 앞두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뛰어난 연기력과 존재감을 보여준 이레는 앞으로 대중들을 어떤 모습으로 놀라게 할지 기대가 큽니다. 그녀의 성장과 발전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매우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입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