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이게 무슨일이야?” 결혼식 10일 앞두고 혼자 예식장 취소해버렸다는 여배우

아니 이게 무슨..

결혼식 10일전에 예식장을 취소해버린 여배우가 있습니다.

대체 왜그랬을까요?

사랑과전쟁

최영완은 1990년대 후반 KBS의 프로그램 ‘신세대 보고-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고, 그 후 KBS ‘부부 클리닉 사랑과 전쟁’에 출연하면서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2007년, 27세의 나이에 연극 연출가 손남목과 결혼하여 오랜 시간 동안 행복한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둘은 결혼식을 단 10일 앞두고 거의 파혼할 뻔한 큰 위기를 겪었다고 합니다.

결혼 10일 앞두고

손남목은 최근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그 당시의 상황을 털어놓았습니다. 결혼식 청첩장을 모두 발송한 상태에서, 최영완이 예식장을 포함한 모든 결혼 준비를 그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취소해버린 것입니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은 큰 위기를 맞이했으나, 결국 이를 극복하고 현재까지도 함께하고 있다고 합니다.

최영완은 젊은 나이에 결혼을 결심하면서, 배우로서 그리고 여성으로서의 삶이 마치 끝나는 것 같은 두려움을 느꼈습니다. 그녀는 혼자 술을 마시며 이런 생각들을 되새기다가, 자신이 너무 ‘아깝다’는 결론에 이르렀고, 결국 예식 준비를 모두 취소해버렸습니다. 이에 손남목 역시 화가 나면서 결혼에 대해 심각하게 다시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결혼은 단 두 사람의 문제가 아니라 가족 전체의 일이기도 하다는 것을 깨닫고, 파혼을 결심하지 못했습니다.

이미 취소된 예식장을 다시 잡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운 좋게 공사가 아직 끝나지 않은 예식장을 찾아냈고, 모바일 청첩장을 통해 장소 변경 사실을 알리며 결국에는 결혼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근황

결혼 후에도 최영완은 연기 활동을 지속하면서 여전히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결혼이 자신에게 ‘지옥으로 가는 문’처럼 느껴졌을지 모르지만,

지금은 결혼을 결심하고 이어가길 잘했다고 생각하고 있는 듯합니다. 이러한 경험은 그녀에게 삶의 새로운 의미와 가치를 부여했으며, 결혼과 직업 사이에서 균형을 잘 유지하고 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