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Entertainment

‘늦게핀 꽃이 아름답다…’ 37살에 신인상 탄 대세 배우의 반전 과거

최근 오징어게임으로 자신의 이름은 물론 인기까지 빠르게 오르는 배우가 있습니다. 다소 늦은 데뷔지만 탄탄한 연기력으로 인정받은 박해수가 그 주인공인데요.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는 많은 사람들을 위로해 준 유명한 격언입니다.

데뷔 12년 차, 37살이라는 늦은 나이에 신인상을 타며 전성기를 맞이했기 때문이죠. 오늘은 늦깎이 신인 배우 박해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해수는 2007년 연극배우로 데뷔했습니다. 연극과 뮤지컬을 오가며 공연계에서는 유명했지만, 대중들에게는 인지도가 높지는 않았는데요.

그러다 2012년 드라마 <무신>에서 몽골의 장수 ‘살리타이’를 죽이는 승려 ‘김윤후’로 등장하며 브라운관에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박해수는 존재감 넘치는 연기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박해수는 유독 사극과 인연이 깊은 배우인데요. 2014년에는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에 단역으로 참여했고, 이듬해에는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성계의 의형제이자 충신인 ‘이지란’으로 등장했습니다. 이성계가 왕이 된 후에도 이성계를 ‘성니메’라고 불러 유행어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같은 해에는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주인공 ‘허준재’ 일당을 쫓는 형사 ‘홍동표’로 분해 열연을 펼쳤습니다.박해수는 2016년 영화 <마스터>에서 사기꾼 ‘진현필’을 옆에서 과묵하게 지키는 오른팔, ‘벙거지’로 등장하며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2017년, 배우 박해수의 이름 세 글자를 세상에 알린 작품에 캐스팅되었습니다. 바로 신원호 PD의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주인공 ‘김제혁’ 역을 맡으면서입니다.

사실 박해수는 ‘김제혁’이 주인공인 줄도 모른 채 오디션을 보러 갔다고 합니다. 한 달여의 기간 동안 오디션만 본 이후 겨우 김제혁 역에 낙점되었죠.

캐스팅 이후도 순탄치만은 않았습니다. 박해수는 양손 투수인 김제혁을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야구 특훈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2018년에는 넥센에서 초청을 받아 시구 주자로 활약했습니다.

결국 박해수는 자신의 첫 주연작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시청률 11%를 기록하며 크게 성공시켰습니다.

박해수는 2019년 영화 <양자물리학>으로 청룡영화제의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다시 한번 연기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이듬해에는 영화 <사냥의 시간>에도 출연했는데요. 비록 영화 자체는 혹평을 받았지만, 박해수는 냉혹한 킬러 ‘한’으로 분해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최근 오징어 게임으로는 일약 스타덤에 올라 SNS까지 개설하여 팔로우도 꾸준하게 오르고 있습니다.

또한 올 하반기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영화 <야차>에도 등장할 예정인데요. 이밖에도 박해수는 현재 촬영 중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종이의 집>과 <수리남>의 캐스트에도 이름을 올려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