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BusinessEntertainment

술, 도박, 탈세.. 선수생활 막대한 재산 모두 잃은 축구선수들

술, 도박, 탈세 등으로 수백만 달러를 날려 버리고 파산한 축구 스타가 공개됐습니다.

영국 ‘더 선’은 28일(한국시간) 유흥에 빠져 전 재산을 날린 축구 스타 몇몇을 공개했습니다. 매체는 호나우지뉴, 디에고 마라도나, 로이스턴 드렌테, 폴 머슨 등을 소개하며 각 선수들의 사연을 더했습니다.

브라질의 전설적인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는 2018년 계좌에 단 5파운드(약 8,000원)만 갖고 있고, 최대 175만 파운드(약 28억 원)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과거 탈세, 여권 위조 등 혐의로 작년 파라과이 감옥에 수감됐었습니다. 그는 감옥에서 나온 이후로도 다양한 사생활 문제로 법정 소송을 벌이고 있는데요.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아 전 여자친구와의 소송도 진행중이라고 하네요.

아르헨티나의 ‘레전드’ 마라도나는 작년 11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다만 세계적인 축구 스타로 알려진 마라도나는 생전 2009년 파산 신청을 했어야 됐습니다.

마라도나는 1980년대 나폴리에서 뛰던 중, 이탈리아 국세청에 4,200만 파운드(약 669억 원) 상당의 세금을 내야만 했습니다.

드렌테는 전 에버튼 소속이자 네덜란드 국가대표 선수입니다. 그는 과거 레알 마드리드 출신 선수로 2016년 현역 은퇴 이후 힙합 가수와 연기자로 활동했는데요.

그러던 중 축구 선수로 벌었던 금액 320만 파운드(약 47억 원)을 모두 탕진해 파산 신청을 했습니다. 드렌테는 자신의 수입과 지출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지 못했고, 조만간 모든 게 제자리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스널의 전설 머슨은 도박, 술, 마약 중독으로 엄청난 금액을 날려버렸습니다. 약 700만 파운드(약 111억 원)의 재산을 버린 머슨은 최근 일상으로 돌아와 ‘스카이스포츠’에서 축구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전 선더랜드의 공격수 아사모아 얀은 스포츠카를 타고 다닐 정도로 부유한 일생을 살아오던 중, 가족과의 불화 속에 대부분의 돈을 잃었습니다.

또한 전 잉글랜드 선수 리 헨드리는 우울증과 도박 중독으로 인해 막대한 부채와 압류에 직면했고, 5, 6번의 자살 시도 끝에 2012년 1월 파산 선고를 받았습니다.

한순간에 막대한 부를 쥐었지만, 또 찰나로 다 날려버린 축구선수들, 돈은 있을 때 잘관리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