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30만원으로 생활..’ 박항서, 손흥민 부자 스승의 안타까운 근황

축구 팬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인물이자 손흥민의 옛 스승으로도 잘 알려진 박종환 전 감독이 현재 처해있는 안타까운 상황이 알려져 화제입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그는 ”누가 보면 화려할 것 같지만 정말 비참하게 살았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박종환이 말한 내용은 충격이었습니다. 일정한 거처 없이 후배, 자녀 등의 집에 얹혀 살다가 현재는 지인의 집에 머물고 있다는 것인데요.

그는 ”지인들에게 여러 번 사기를 당하고 금융문제에 휘말려 극단적인 생각까지 할 정도로 심각한 좌절에 빠졌다”며 ”친한 친구, 선배 7~8명에게 돈을 빌려줬다. 몇 천 만원이 아니고 있는 걸 다 줬다. 한 푼도 못 받고 다 줬는데 얼굴도 못 보는 신세가 됐다” 고 밝혔습니다.

박종환은 3년 전까지 축구 감독으로 그라운드를 누볐습니다. 지금은 현재 한 여성 집에 얹혀살고 있습니다.

남다경씨는 박종환이 생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힘들 때 손을 내밀고 보호자를 자처했습니다. 남씨는“감독님과 인연을 맺은 건 2년 반 정도 됐다.

지인에게 감독님이 많이 힘들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가더라. 유명한 분인지 몰랐다”며 “전화로 상담하다가 감독님이 극단적 선택을 한다고 해 찾아갔는데 나도 힘들었던 사람이라 마음을 알겠더라. 저분을 도와줄 수 없을까 생각해 도움 손길을 내밀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전 감독은 6년 전 아내를 먼저 떠나 보냈다. 현재 ”노령 연금 30만원과 아들이 주는 용돈 30만원이 전부”라는 박종환은 ”자존심이 세 신세지는 것도 싫어한다. 축구 후배들이 후원금을 모아줬지만 거절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박종환은 ”의리와 정 때문에 사는 사람인데 그게 무너질 때는 상상할 수도 없이 힘들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배신감이나 섭섭한 게 아무것도 아닌 거 같은데도 ‘왜 나한테 그래? 나라면 그렇게 안 하는데’ 이런 생각이 드니 어지럼증도 있다”며 ”우울증은 내가 느낄 수 있는 게 아니다. 갑작스럽게 와서 나도 깜짝 깜짝 놀란다”고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노화로 인해 기억력 감퇴를 겪고, 이명과 우울증 증세도 보이고 있습니다. 팬클럽 회원과 자리에서 “얼굴은 알아도 이름은 헷갈린다”고 했다. 이명으로 치료도 받고 있습니다. 뇌 신경센터 전문의는 “뇌에 이상이 없다. 어지럼증은 뇌에서 오는 것보다 심리적인 원인이 커 보인다”며 우울증을 진단했습니다.

한편 박종환 전 감독은 2002년 월드컵 이전, 대한민국에 첫 4강 신화를 안긴 그는 1983년 멕시코 세계 청소년 축구 선수권 대회에서 대표팀의 4강 진출을 이끌며 축구 신화로 자리매김 한 바 있습니다.

연이어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박종환 감독은 프로 무대 3연패를 달성, 이후 한국 여자 축구 연맹 초대 회장부터 대구FC와 성남FC의 창단 감독을 지내며 대한민국 K리그 최고령 축구 감독이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